‘지소미아 파기’에 실망한 美…“최대 피해자는 한국인들”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미국 정부가 유감을 드러냈다. 미국은 이해할 것이라던 청와대 측의 설명과 전혀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

‘한·일 갈등’에 대처하는 미국의 속내

“미국이 지금 다소 관망하는 자세를 보이는 것은 단지 한·일 갈등이 완화되기를 기다리는 것일 뿐이다. 미국은 절대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가 파기되도록 방치...

美 미사일 배치국 ‘한국’ 거론…日 이어 ‘中보복’ 재현되나

미국이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맺은 중거리핵전력협정(INF)에서 탈퇴한 지 하루 만이다. 미사일 배치국으로 한국이 거론되는 가운데, ‘제2의 ...

美, 한·일 갈등에 “분쟁 중단” 촉구

미국이 한국과 일본의 갈등 격화에 분쟁 중단을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거진 한·일 갈등이 더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이 좀 더 적극적인 중재에 ...

‘대권 잠룡’ 폼페이오 “북한과 실무협상 재개 원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과의 실무협상을 곧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만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된 바가 없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

北 억류됐던 김동철 박사 “체포 직전 美 CIA에 첩보 제공”

북한 당국에 붙잡혔다 지난해 5월10일 풀려난 한국계 미국인 김동철 박사가 미 중앙정보국(CIA)에 대북 첩보를 제공했었다고 밝혔다. 김 박사는 이달 미국 NK뉴스와 서울에서 한 ...

트럼프 재선 시간표에 맞춰진 ‘비핵화 열차’

‘깜짝쇼’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던 6·30 판문점 회동이 큰 성과를 거둔 채 마무리됐다. 이로써 올 2월 하노이 2차 북·미 회담 결렬로 잠시 멈췄던 ‘비핵화 열차’는 다시 ...

트럼프 “김정은 다시 보고싶어…비핵화 협상 서두를 건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월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곧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면서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서두를 건 없다"며 신중론을 나타냈다.트럼프 대통령은...

北매체, 남북미 ‘역사적 만남’ 사진 대대적으로 보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월1일 사상 처음 함께 만난 남북미 정상의 모습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노동신문은 이날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과정을 기사로 전하며 사진 35장도...

'DMZ 전격 방문' 트럼프 머릿 속에 담긴 '빅피쳐'

한반도 분단의 역사적 현장인 판문점에서 세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월3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금 한국에 있...

트럼프, 韓경제인 회동 후 文대통령과 정상회담…어떤 카드 내밀었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DMZ를 방문할 텐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을 ...

트럼프의 중국 옥죄기 파장, 급기야 “홍콩 독립”까지

미·중 무역분쟁의 파장은 도대체 어디로까지 확산될까. 지난 한주 내내 지구촌을 뜨겁게 달궜던 홍콩 시민들의 ‘범죄인 인도 송환법안 반대’ 시위의 배후에도 미국의 입김이 자리하고 있...

트럼프의 돌발 트윗은 ‘화웨이 죽이기’ 신호탄이었다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발사체’→‘미사일’→‘탄도미사일’···웃픈 北미사일 이슈

[편집자 주]뉴스와 정보가 공급자(언론사)에서 수용자(독자)로 전달되는 과정의 일정한 프로세스가 알고리즘이다. 디지털화된 미디어 플랫폼으로 인해 지금 우리 주변에는 뉴스와 정보가 ...

폼페이오와 김영철의 ‘뒤끝 작렬’…모멸감에 보복, 재보복

4월의 마지막 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외무성 제1부상 최선희는 최근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조선반도 비핵화 문제와 관련하여 궤변을 늘어놓은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면서...

미·중 대결에 낀 한국, 어떤 선택 해야 하나

국내에는 미국과 중국, 두 나라를 오가면서 전문적으로 연구한 학자들이 좀 있다. 젊은 층에서는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성현 박사가 눈에 띈다. 미국 그리넬대와 하버...

[하노이 후폭풍]② 文대통령 향한 美 주류의 불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하노이 후폭풍]③ 다시 웃는 일본, 울상인 중국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었다. 이로써 동북아 정세는 또다시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하노이 현지 취재를 마치고 돌아온 시사저널...

속내 간파 당한 김정은, 데드라인 공개도 치명적 실수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8개월 만에 베트남에서 다시 만났을 때 두 정상의 협상이 결렬로 끝날 것이라고 예측한 국내외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 정상회담 전부터 ...

‘빅데이터’로 살펴본 김정은 vs 트럼프의 생각

지난 1년간 북한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정세 분석에 집중했고, 미국은 기대감을 높이기 위한 협상에 주력한 것으로 ‘키워드 분석’ 결과 드러났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북·미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