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장은 죽지 않는다…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활용법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이란 말이 예전엔 통용됐지만, 최근엔 유망주의 값이 소위 금값이다. 유망주를 얻기 위해 즉시전력감을 팔거나, 유망주의 자리를 마련해 주기 위해 기존의 베테랑...

유시민-진중권, 남은 건 ‘단절의 재확인’뿐이었다

조국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할 무렵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도 집중적인 조명을 받았다. 그는 ‘조국 수호’를 위해 지원사격을 하는 ...

‘신종 코로나 사태’가 총선판 뒤흔들다

올해 총선의 최대 변수는 무엇일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총선 승부를 결정한다. 선거는 무엇보다 관심이다. 얼마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지난 2016년 미국 대통...

그들도 우리처럼···탄핵 정국에 둘로 찢어진 미국 [포토뉴스]

2004년과 2017년, 두 번의 탄핵 정국을 경험했던 대한민국은 지금 혹독한 후유증을 앓고 있다. 보수와 진보 양측은 대화와 타협 없이 극한의 대결만 거듭하고 있다. 지금 대한민...

환경 이슈가 띄우는 ‘우먼파워’

그리스 의회가 1월22일 역사상 최초로 여성 대통령을 승인하면서 최근 잇달아 탄생하고 있는 유럽연합(EU)의 여성 정치지도자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리스 여야 정당의 압도적 지...

‘누가 더 오만한가’를 심판하는 선거 [유창선의 시시비비]

‘예측 가능한 총선은 없다.’ 2012년의 19대 총선, 2016년의 20대 총선 결과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이 같은 말에 공감할 것이다. 두 선거는 대부분의 예상과는 정반대의 결...

‘시스템’이 한국 축구를 바꾸기 시작했다

경자년 한국 축구의 문을 가장 먼저 열고 나간 ‘김학범호’가 우승 트로피를 안고 돌아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1월8일부터 26일까지 태...

‘신당 창당’의 달인, 안철수 [포토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또다시 신당 창당을 선택했다. 그는 1월29일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고 밝혔다. 안 전 ...

‘신종 코로나’도 반복한 안일한 초기 대응, 왜 매번?

‘우한 폐렴’이란 용어가 국내 언론에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새해 들어서였다. 지난 연말부터 조금씩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병하고 있다는 뉴스가 나왔...

명절 때 윷놀이, 도박죄 될까 [남기엽 변호사의 뜻밖의 유죄, 상식 밖의 무죄]

경마장 안, 세찬 바람을 가르며 말들이 달린다. 군중의 함성은 하늘을 향해 솟고 모두가 작은 삶을 구겨 쥐며 말발굽만 바라본다.이해 못할 발음들이 신기하게도 저마다의 숫자를 외치는...

[총선-부산·울산·경남] 전국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PK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총선-인천·경기] 백혜련-정미경, ‘女검사외전’ 초미의 관심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총선-서울] 최대 빅카드 ‘이낙연-황교안’ 맞대결 가능성은?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성민규 단장, 그는 ‘롯데의 저주’를 깨트릴 수 있을까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가 큰 화제를 낳고 있다. 시청률도 9회 연속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15%대를 넘기고 있다. 국내 프로야구단의 정규시즌 오픈 전 스토브리그의 긴박한 ...

우한 폐렴, 사스·메르스와 같으면서도 다르다

2000년대 들어 인류를 위협하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끈질긴 생명력이 지구촌을 또 다시 공포에 빠트리고 있다. 무엇보다 이 바이러스는 신종으로 변해 더 강한 독성력을 나타내며 인류...

조선왕실 맥을 잇는 노력,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이유

1919년 1월 21일은 고종 서거일이다. 한일병탄으로 나라는 진즉에 망했지만 그의 죽음은 백성들 마음에서 조선 왕조가 완전히 사라지는 계기가 됐다. 마지막 왕 순종이 살아있긴 했...

이미 미국은 20년간 드론 전쟁 중

새해부터 트럼프의 미국은 그렇지 않아도 가뜩이나 복잡한 중동에서 일대 사건을 일으켰다. 이란 해외공작의 총책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것이다.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보수 통합 범위가 선거판 좌우한다

20대 국회는 패스트트랙 처리를 끝으로 그 역할을 다한 모습이다. 이제 바야흐로 총선 국면이다. 지금까지 중요하지 않은 선거가 없었지만, 21대 국회는 특히 정치적으로 매우 중대한...

‘보수 텃밭’ 대구의 변화 꾀하는 ‘50대 기수’들②

21대 총선을 앞두고 보수의 중심이자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는 지금 팽팽한 긴장감이 돌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의석을 내주는 등 새누리당(한국당의 ...

“부산 지하철, 급행열차 도입으로 빨라진다”

도시철도가 처음 등장한 건 1863년 영국 런던에서였다. 증기기관차 형태로 도심 구간 6km를 달렸다. 하지만 풍경은 오늘날과 사뭇 달랐다. ‘환경’이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시절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