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누가 김정은의 눈과 귀를 잡고 있는가

2008년 10월 시사저널은 국내 언론 사상 처음으로 세종연구소(남북한관계연구실)와 공동 기획으로 ‘북한을 움직이는 파워 엘리트’를 선정·분석했다. 당시는 최고권력자인 김정일이 와...

김정은, 군부 힘 빼고 경제 엘리트 기 살려

2008년 10월 시사저널과 세종연구소 남북한관계연구실(현 북한연구센터)이 공동 기획으로 ‘북한을 움직이는 파워 엘리트’를 보도했던 당시 상황을 복기하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와병...

긴장 고조된 한반도, 그러나 터진 건 ‘중동 화약고’였다

지난해 11월25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서해 접경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지시했다. 남북은 2018년 9월 평양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간 남북군사합의를 체결했다. 남북 접경지대...

겉으론 센 척했지만 결국 ‘과거의 길’ 간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20년 새해 첫 선택은 결국 현실과 타협하는 쪽이었다. 지난해 4월 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최후통첩을 하듯 던진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

김정은의 한‧미‧이스라엘 ‘일타삼피’ 전략, 이번에도 성공?

지난해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노동당 제7기 5차 전원회의에 참석해 “대방(상대방)도 없는 공약에 우리가 더 이상 일방적으로 얽매여있을 근거가 없어졌으며 이것은 세계적인 ...

北김정은, ‘4일간 전원회의’ 최초 개최…“상황 심각성 인식”

북한이 지난 12월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 동안 노동당 전원회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알려졌다.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집권 이후 이틀 이상 전원회의를 진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北 전원회의서 체제안정 위한 ‘공격적 조치’ 강조한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체제 안정을 위한 '공세적 조치'를 강조했다. 12월30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12월29일 제7기 제5차 전...

트럼프 “北 ‘성탄선물’은 예쁜 꽃병일수도” 여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경고해온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해 ‘예쁜 꽃병’이 될 수도 있다며 받아쳤다. 북한이 대미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가운데 여유로운 태도를 보인 것...

北 도발 때마다 언급된 “자위적 국방력”이 다시 등장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향해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일주일 정도 앞둔 상황에서다. 이 단어는 북한의 무기 실험...

北노동자 귀국 시한인데…‘솟아날 구멍’ 있다?

북한 해외 노동자들의 귀국 시한이 다가왔다. 외화벌이의 한 축을 담당했던 이들이 송환되면 북한 경제에 일부 피해가 예상된다. 반면 중국의 소극적 대처와 북한의 회피 전략 등 변수도...

격랑 속 한반도…文 대통령, 中 시진핑 주석과 12월23일 만난다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12월23일 만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12월23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비건, 北에 회동 제안…“일할 때다, 완수하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북한 측에 만남을 제안했다. 비건 대표는 12월1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카운터파트너에게 직접 말하겠다”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