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끌시끌 SNS] ‘야동 차단’…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2.15 08:00
  • 호수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야동 차단’ 둘러싼 논란 이어져…“정부의 과잉 규제로 사생활 침해” 네티즌들 발끈

정부의 ‘야동 차단’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월12일 “통신심의 결과에 따라 불법 음란·도박 사이트 895건을 차단한다”고 발표했다. 이제 국내에서 해당 사이트 주소를 치면 ‘연결할 수 없다’는 화면이 뜬다. 방통위 측은 “불법 영상물 차단이 표현의 자유 개념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일부 네티즌들은 발끈했다. 정부의 과잉 규제로 사생활이 침해당했단 이유에서다.

 

방송통신위원회 김재영 이용자정책국장이 1월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불법음란물 유통 근절을 위한 웹하드 카르텔 방지 대책 마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 김재영 이용자정책국장이 1월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불법음란물 유통 근절을 위한 웹하드 카르텔 방지 대책 마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