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까다로운 두경부암, 코내시경으로 조기 발견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7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주·금연·건강한 성생활이 가장 확실한 예방법

뇌·눈·귀·식도를 제외한 얼굴 부위와 목에 생기는 암을 두경부암이라고 한다. 후두에 생기는 후두암이 가장 흔하며, 입술‧혀‧잇몸 등에 생기는 구강암, 인두에 생기는 인두암, 침샘암, 비강암 등이 두경부암에 속한다. 

먹고, 숨 쉬고, 말하는 기관에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을 제거하고도 기관을 최대한 보존해야 한다. 이 때문에 치료가 까다롭고 완치도 어렵다. 그러나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율이 높은 편이다. 두경부암 중 가장 흔한 후두암은 1기 완치율이 85%다. 

치료는 어려워도 조기 진단은 간단하다. 이비인후과에서 코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만으로 암 위험성을 확인할 수 있다. 암이 의심될 때 CT, MRI, PET-CT 등으로 정밀 검사를 한다. 

ⓒ강동경희대병원
ⓒ강동경희대병원

6주 이상 목소리가 변하거나, 3주 이상 입속의 궤양이 낫지 않거나, 구강 점막에 생기는 적백색 반점, 3주 이상 음식을 삼키기가 어려울 때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 진료받는 게 좋다. 이영찬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두경부암은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잦은 흡연과 음주를 하는 40~50대 이상의 성인은 적어도 1년에 한 번 이비인후과에서 검진을 받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두경부암의 가장 확실한 예방법은 금연과 금주다. 구강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틀니 등의 구강 내 보철물을 치아와 잇몸에 잘 맞게 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 예방을 위한 건강한 성생활 유지해야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두경부암 환자는 2010년 1만3256명에서 2018년 1만7026명으로 28.4% 증가했다.

 

※ 두경부암 예방수칙

-반드시 금연한다.
-과도한 음주를 피한다.
-안전한 성생활을 한다.
-술‧담배를 즐겨할 경우, 정기검진을 통해 구강과 인후두를 점검한다.
-틀니를 비롯한 구강 관리를 청결히 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