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사일 배치국 ‘한국’ 거론…日 이어 ‘中보복’ 재현되나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8.05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YT, 중거리미사일 배치 유력 후보로 한국 꼽아…中매체 “한국이 도우면 국익 손실 초래할 것”

미국이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맺은 중거리핵전력협정(INF)에서 탈퇴한 지 하루 만이다. 미사일 배치국으로 한국이 거론되는 가운데, ‘제2의 사드보복’이 실현될 거란 관측마저 나온다. 

7월29일 미국에서 열린 미국·이집트 국방장관 회담에 참석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 연합뉴스
7월29일 미국에서 열린 미국·이집트 국방장관 회담에 참석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 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8월3일(현지시각)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에 배치하는 방안을 고려중인가’란 기자의 질문에 “그렇다. 그렇게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날 아시아 순방의 첫 방문지인 호주로 떠나기 전에 에스퍼 장관은 “우리는 (중거리 미사일) 전력을 조만간(sooner than later) 배치하길 원한다”고 했다. 

다만 정확한 시점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에스퍼 장관은 “알다시피 이런 일들에는 시간이 걸린다”며 “몇 달 이내에 배치하면 좋겠지만 예상보다 더 오래 걸릴 수도 있다”고 했다. 아시아의 어떤 곳에 둘 것인지에 대해서도 답변을 피했다. 그는 “모든 것은 동맹국과의 협의에 달려 있기 때문에 추측하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중거리 미사일의 사정거리는 500km에서 최고 5500km까지 달한다. 또 미사일의 주요 타깃은 아시아에서 미국의 동맹국을 제외한 중국과 북한, 러시아 등으로 꼽힌다. 즉 이들 나라에서 5500km 반경 안에 드는 아시아 국가들은 모두 미사일 배치 후보국이 될 수 있는 셈이다. 재팬타임스는 전문가를 빌려 “일본과 호주, 또 미국령인 괌 등이 중거리 미사일 배치 장소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오바마 정부 때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관련 고문을 개리 사모어를 인용, 한국과 일본을 유력 대상국으로 꼽았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8월5일 논평에서 “한국과 일본이 중국을 향한 미국의 위협을 돕는다면 국익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다른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같은 날 “(미국이 배치하려는) 중거리 미사일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보다 공격성이 더 강하다”며 에스퍼 장관의 발언을 사드배치 때와 비교했다. 

중국은 2017년 1월 한국 정부를 향해 “단교에 버금가는 조처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은 적이 있다. 앞서 2016년에 한·미 정부가 사드의 한국 배치를 공식화했기 때문이다. 이후 중국 정부는 비공식적으로 한국 콘텐츠의 송출과 한국으로의 관광을 금지했다. 이에 따른 한국의 경제 손실 규모는 약 24조원으로 추산(KDB산업은행 산업기술리서치센터)됐다. 

에스퍼 장관은 중국의 반발에 대해 “우리가 가벼운 능력을 갖추고 싶어한다고 해서 그들(중국)을 놀라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건 군비경쟁이 아니다. 우린 핵탄두를 탑재한 무기를 구축할 계획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미국이 탈퇴를 선언한 INF는 1987년 러시아와 체결했던 조약이다. 냉전체제 종식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이 조약에 따라 양국은 중·단거리 미사일을 폐기했다. 그런데 미국은 러시아의 조약 위반을 이유로 지난해 10월 INF 탈퇴를 예고했다. 이후 올 2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INF 이행 중단을 공식화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