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법무부 장관 외 어떤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
  • 이민우·조문희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9.02 15: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회견 자처…딸 의혹엔 “과분한 기대에 큰 실망 드렸다” 사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월2일 "과분한 이 자리(법무부 장관) 이외 어떤 공직도 탐하지 않겠다"며 "감히 국민 여러분께 그 기회를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청문회 무산 이후 자처한 기자회견에서 "법률이 정하고 국회가 합의한 청문회가 오늘 열리기를 기다려 왔고, 청문회에 출석해 (의혹에 대해) 소명하고 설명드리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해 왔다. 그러나 이제 더 기다릴 수 없고 어떤 형식으로든 많은 의혹에 대해 설명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기자간담회를 통해 말씀드릴 수 있는 모든 것을 말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에 앞서 "밤을 새서라도 답변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 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라며 사과했다. 그는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무엇보다 크게 느낀 것은 현재의 논란이 저의 말과 행동으로 인해 생긴 것이란 뉘우침"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젊은 세대에게 실망과 상처를 주었다"며 "법적 논란과 별개로 학생과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제가 이번 일로 여러 번 초라한 순간을 맞는다 해도 부당하게 허위 사실로 제 아이를 공격하는 일은 멈추어주시기 바란다"며 "허물도 제게 묻고 책임도 제게 물어 달라"고 당부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월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이종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월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이종현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