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5개월 만에 아베와 정상회담한다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12.20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로 중국 청두서 아베와 회담
"개최 자체에 큰 의미…한일관계 개선 계기 마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월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15개월 만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경색된 한‧일 관계가 전환점을 맞을지 주목된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두고 마주 달리던 양국이 충돌 직전 극적으로 멈춰 섰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를 두고 마주 달리던 양국이 충돌 직전 극적으로 멈춰 섰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청와대는 12월20일 문 대통령의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중국 순방 일정을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 순방 이틀째인 12월24일 오후 청두(成都)에서 아베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청와대는 "이번 양자 정상회담은 양국 관계의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한‧일관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보다 하루 앞선 12월23일 문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시진핑(習近平)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중간 소통과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청두로 이동해 중국 정부의 2인자이자 경제 수장인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양자 회담 및 만찬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한중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의 분야에서 협력 제고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