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아베 총리 만나 “한·일,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사이”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12.24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월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월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24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인적 교류에서도 중요한 동반자"라며 "잠시 불편함이 있어도 결코 멀어질 수 있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국 청두(成都)에서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간 현안을 해결하려면 직접 만나서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아베) 총리님과의 회담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방콕에서의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 한일 양국 국민과 국제사회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면서 "우리는 그 기대가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 방콕에서의 만남에서 일본과 한국 두 양국관계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그에 따라 현재 양국 당국 간에 현안 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양국이 머리를 맞대 지혜로운 해결 방안을 조속히 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또 "평화에도 (일본이) 함께하기를 바란다. 오늘 (회담이) 양국간 희망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