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기소 檢 향해 “옹색하다…신뢰 흠집날 것”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2.31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월 수사 끝 기소한 검찰 비판…“법원 판단 전까지 언론플레이 말길”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기소한 검찰을 향해 “옹색하다”며 평가 절하했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한 12월3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걸려 있던 검찰 규탄 현수막의 조 전 장관 얼굴 부분이 누군가에 의해 찢겨 있다. ⓒ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한 12월3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걸려 있던 검찰 규탄 현수막의 조 전 장관 얼굴 부분이 누군가에 의해 찢겨 있다. ⓒ 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월31일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며 “수사의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태산명동에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이란 한자성어를 인용했다. 태산이 큰 소리를 내며 흔들렸는데 나타난 건 고작 쥐 한 마리란 뜻이다. 요란하게 일을 벌였으나 신통치 못한 결과가 나온 상황을 조롱하는 말이다. 

윤 수석은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이 날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당부했다. 윤 수석은 “조 전 장관의 유무죄는 법원에서 판단할 것입니다. 법원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더 이상 언론플레이는 하지 말길 바랍니다”라고 했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전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적용한 죄명은 뇌물수수와 부정청탁금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위조공문서행사 등 11개에 달한다. 지난 8월27일 서울대 등 30여곳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