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브리핑]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사고 책임자들 징역·금고형
  • 세종취재본부 김상현 기자 (sisa411@sisapress.com)
  • 승인 2020.01.17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켓추진 용기 충전하다 근로자 5명 숨지고 4명 다쳐

지난 2018년 5월 9명의 사상자를 낸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 사고 책임자들이 모두 징역형이나 금고형을 받았다. 당시 대전사업장에서는 로켓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다가 발생한 폭발로 근로자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대전지법 형사9단독 김진환 판사는 지난 16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한화 대전사업장장 A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함께 기소된 공장 관계자 3명에게는 금고나 징역 1년∼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 한화 법인에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죄로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

A씨 등은 당시 발생한 폭발과 관련해 안전 의무를 다하지 않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으며, 사고로 인해 근로자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검찰은 근로자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던 로켓 충전설비 밸브에 나무 막대를 맞대어 이은 뒤, 고무망치로 내리치는 와중에 폭발이 발생했다고 봤다. 제대로 된 관리 및 감독이 없는 상태에서 표준서에 없는 작업이 진행된 것이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판단한 것이다.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016년 9월13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 부근 부산방향(왼쪽)이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늘어나며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설 명절 승용차요일제 운휴일 해제

대전시는 설 명절을 맞아 귀성객 등 시민의 이동편의를 위해 승용차요일제 운휴일(교통 기관이 운전이나 운항을 중지하는 것)을 일시 해제한다고 밝혔다. 해제기간은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로, 이 기간에는 승용차를 운행해도 요일제 미 준수 사항에 해당되지 않는다.

다만 민간보험 혜택을 받는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OBD) 단말기 장착 가입자는 시에서 조치한 운휴일 해제와는 별개다. 보험사 규정이 적용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대전시 승용차요일제는 월요일부터 금요일 중 요일에 상관없이 오전 7시~오후 8시까지 하루만 승용차를 운행하지 않는 시민 자율실천운동이다. 참여자에게는 자동차세 10%감면 및 공영주차장 요금 50%, 자동차검사료 10%, 아쿠아리움 입장료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대전교육청, 성폭력 피해학생 치유지원 위탁기관 운영

대전광역시교육청은 성폭력 피해학생 치유지원교육기관으로 대전YWCA성폭력·가정폭력상담소, 성폭력 가해학생 특별교육 기관으로 건신대학원대학교 산학협력단 건신심리상담센터와 위탁운영계약을 체결했다.

위탁기관은 성폭력 피해학생과 가해학생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피해학생을 대상으로 치유지원 및 성적자기결정권 강화 프로그램 운영을 비롯해 학부모뿐만 아니라 교직원의 치유지원까지 확대·운영한다.

또 성폭력 가해학생을 대상으로 선도 및 성인지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특별교육을 실시하며, 성 비위 징계 교사에 대해서는 재발방지 의무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권기원 대전교육청 학생생활교육과장은 “성폭력 피·가해학생 지원 특별교육을 통해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하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설맞이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개장

대전시는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오는 22일과 23일 이틀간 시청 1층 로비에서 '설맞이 우수 농·특산물 및 지역상품 직거래 큰 장터’를 개장한다.

이번 장터는 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지역 농·특산물에 대한 지속적 관심과 이해를 높이고, 유통단계 축소로 생산자와 소비자에게 모두 도움이 되는 도·농 상생의 공간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장터에는 76여개 농가 및 업체가 참여하며, 대전과 인근 충청권 지역에서 생산되는 사과, 배, 곶감, 한과 등 제수용품과 사회적·마을기업 및 우수 중소기업의 다양한 제품도 함께 전시·판매한다.

인석노 시 농생명정책과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농업인들을 돕고 시민들이 믿을 수 있는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장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농생명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