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부산·울산·경남] 전국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PK
  • 감명국 기자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20.01.28 15:00
  • 호수 158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바꿀 여야 ‘대진표’
서서히 윤곽 드러나는 2020 총선 출마자들 대공개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4·15 총선을 기다리고 있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8월 다른 언론사보다 한발 앞서 21대 총선 출마자로 거론되는 후보자들의 명단을 발표하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5개월 동안 많은 부침이 있었고, 후보자들의 윤곽은 보다 더 선명해졌다. 이를 바탕으로 좀 더 구체화된 2차 총선 출마자 명단을 발표한다. 아울러 서울 종로 등 전국적으로 관심을 불러 모으는 격전지도 소개한다. 이번에는 출마가 유력할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정당의 주요 후보자들 중심으로 구성했다. 한 명의 유력 후보자가 여러 지역에서 거론되는 경우 역시 유력한 지역들을 중심으로 중복 소개했다.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21대 총선이지만, 지금 국회는 준연동형 비례제를 최초 도입한 선거법 개정안을 확정한 것 외에는 아직 선거구 획정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역구 253석은 지난 선거와 같지만, 인구 변화로 3곳은 분구를, 3곳은 통합을 해야 한다. 일단은 기존 지역구 중심으로 소개한다. 다음 장을 넘기면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의 선택을 기다리는 253개 지역구 약 1500명의 후보자들 면면을 만나볼 수 있다.    

민주=더불어민주당, 한국=자유한국당, 바른=바른미래당, 새보=새로운보수당, 대안=대안신당, 정의=정의당, 평화=민주평화당, 우리=우리공화당, 민중=민중당, 전진=미래를 향한 전진당 4.0   

부산·울산·경남지역은 최근 선거에서 전국 최대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다. 부산에 지역기반을 두고 있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보수정당의 텃밭이란 과거 이미지는 상당부분 퇴색됐다. 실제 2018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이 지역을 싹쓸이하다시피 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은 다를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설욕을 단단히 벼르고 있다. 조국 사태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등을 거치면서 PK지역 민심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어 민주당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PK지역 승리가 총선 과반 확보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전략 마련에 고심 중이다. 민주-한국 양당 구도 하에서 하태경 대표가 부산 해운대에 나서는 새보수당, 울산·창원 등 산업단지 지역에서의 강세를 기대하고 있는 정의당의 도전도 만만찮다. 

[부산 해운대갑] 유영민(민주) - 석동현(한국) - 하태경(새보)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이 하태경 새보수당 대표를 잡겠다며 총선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여당에서는 과기정통부 장관을 지낸 유영민 지역위원장이 나서 치열한 3파전이 예상된다.

[울산 남구갑] 송병기(민주) -이채익·김기현(한국)

송병기 전 울산 경제부시장이 전격 사퇴하고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나서면서 전국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맞대결이 펼쳐진다면 최대 격전지가 될 전망이다. 현역 이채익 한국당 의원은 지역구 수성에 나선다.

 

[경남 창원 성산] 권민호(민주) - 강기윤(한국) - 여영국(정의)

지난해 재보선에서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범진보 단일화를 통해 강기윤 한국당 후보를 누르고 승리한 지역이다. 여영국-강기윤 리턴매치가 이뤄질지 이번에는 권민호 후보가 출마를 강행할 지 3자 구도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