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갑 ‘조국대전’ 치르나…금태섭 “조국 수호 총선 안 돼”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20.02.18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대 반조국’ 구도로 경선 치러질 듯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 지역구 공천이 ‘조국 대전’의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그동안 당내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비판적 목소리를 낸 금태섭 의원에게 ‘조국백서’의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가 도전장을 던졌다. 당 일각에서는 지난해 크게 시달렸던 ‘조국 사태’의 연장선이 될 경우, 총선 전체에도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2월26일 국회 의원실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최근 금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미투운동이 문재인 정부 분열을 위한 공작에 이용될 수 있다.'는 방송인 김어준의 발언을 비판해 논란이 되었다. ⓒ시사저널 박은숙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시사저널 박은숙

김 변호사는 18일 오후 4시30분 국회에서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김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총선을 개혁 작업을 완수하느냐, 혹은 거꾸로 후퇴냐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총선에서 진다면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이 든 촛불은 모두 꺼저버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진심과 절박함으로 오직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강서갑 지역구 의원인 금 의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총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 수도권 전체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김 변호사와의 경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또 김 변호사가 지역 발전을 위해 출마한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나도 들었는데 누가 그렇게 볼까 싶다. 우리 지역에 살지도 않는데”라고 지적했다.

다만 금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된 민주당 지도부의 ‘자객공천’이라는 해석에 대해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