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한강로에서] 수(數)는 세(勢)다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실체적 힘은 다수결이다. 각종 선거나 표결에서도 수의 힘이 결과를 좌우한다. 물론 불순한 의도를 지닌 집단이 다수를 차지해 횡포를 부릴 경우 엄청난 부작용이 나...

[시론] 왜 협치는 서로 말뿐일까?

지난해 말 우리 국회는 패스트트랙과 필리버스터라는 낮선 용어만큼이나 초유의 대치정국으로 끝났다. 사실상 20대 국회를 그런 식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20대 국회가 4개월 이상 남았...

[한강로에서] 바뀌는 것과 바뀌지 않는 것

새해가 되면서 시사저널 편집과 관련해 키워드를 세 가지로 잡았습니다. 이슈, 실용, 영상입니다. 지난해 창간 30주년 기념호를 계기로 실시한 독자사은대잔치 때 독자들이 보내온 수백...

[시론] 예술인들이여! 제발 안녕들 하시라!

새로운 세기가 왔다며 떠들썩했던 2000년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그런데 한 해 한 해 지나 벌써 20년이나 지났다. 그때 태어난 밀레니엄 베이비는 이제 어엿한 청년이 되었을 것이...

[한강로에서] ‘SKY’부터

또 한 해가 시작되었다. 삼삼오오 모여 희망과 축복의 덕담을 나누는 때지만, 누군가에게는 가혹한 운명의 시간이기도 하다. 새해 시작과 함께 대입 정시의 계절도 함께 열렸기 때문이다...

[시론] 고래 이야기와 대한민국

#1: 1851년 발표된 허먼 멜빌의 소설 《모비딕》은 우리나라에서는 《백경(白鯨)》이란 제목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소설의 첫 소절은 유명한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주오”이다....

[한강로에서] 새해를 맞으며

편집국장을 맡은 지 1년이 지났습니다. 정말 순식간에 1년이 갔습니다. 2019년은 제게 참 잊을 수 없는 해입니다. 우선 언론 현장에 다시 돌아왔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시사저널...

[시론] 존중 품귀(品貴) 사회

‘존중’은 요즘 한국 사회의 화두가 되고 있는 ‘공정’만큼이나 멋진 개념인 듯하다. 하지만 존중 또한 역사적 맥락이나 사회구조적 맥락에서 살펴보면 예상외의 역설과 다양한 딜레마를 ...

[한강로에서] 누구를 위한?

#. 지난 12월3일 MBC 《PD수첩》이 ‘검찰 기자단’이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을 방영했다. 검찰 출입 기자들과 현직 검사의 증언을 통해 폐쇄적인 기자단 운영 방식 등을 고발한 이...

[시론] 편싸움보다 ‘사람이 먼저다’

사람이 먼저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철학으로 구호가 돼 왔던 문구다. 정책 설정과 실행 과정에서 사람에 대한 가치를 최우선에 두자는 정치철학이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는 《사람...

[한강로에서] 세계의 극빈층 비율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어릴 적에는 밥을 굶는 일이 드물지 않았습니다. 십 리 시골길을 내달려간 학교에서는 빵을 급식했습니다. 빵값조차 내지 못해 선생님으로부터 혼난 기억도 있습니다. 겨울에는 말린 감과...

[시론] 어쩌다 보니…어쩔 수 없이

우리의 삶은 고행의 연속이다. 물론 다행히 간혹 가다 고행의 사이사이에 기쁨이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나는 나의 인생을 때에 따라서는 우연한 일로 보기도 하고, 더러는 필연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