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한강로에서] ‘밥그릇’ 아닌 ‘인성 그릇’

평소에 야구 경기 보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야구와 관련된 콘텐츠에는 자연스럽게 눈길이 가곤 한다. 올 초에 방영된 드라마 《스토브리그》도 그중 하나다. 극 중에서 프로 리그 만년 ...

[한강로에서] 다락방이 통곡한다

전기가 안 들어오는 집에 살았습니다. 사랑방, 문간방이 있는 양철집이었습니다. 아랫동네로 이사했습니다. 경운기에 짐을 싣고 이사하던 그날 풍경이 지금도 아스라이 떠오릅니다. 그때부...

[시론] 《기생충》이 던진 메시지- 불평등 사회를 넘어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의 쾌거를 거둔 영화다. 얼핏 보기에 가벼운 위트의 영화처럼 보이지만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무거운 메시지를 던진다. 1960년...

[한강로에서] ‘사재기 정치’

각종 식품과 생필품으로 가득했던 대형마트의 진열대가 텅 비었다. 동네 식료품점에도 주민들이 몰려들어 계산을 하는 데만 30분 이상 걸린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미국의...

[한강로에서] 코로나19 이후

걷는 것을 즐깁니다. 습관입니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 산 넘고 물 건너 십 리 길을 걸어 다녔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다니거나 운동화를 신고 다니는 아이들이 그렇게 부러웠습니다. 최...

[한강로에서] ‘마스크 평등’

코로나19는 대구·경북 지역 감염 확산을 기점으로 ‘한꺼번에 쏟아지듯’ 혹독하게 우리 사회를 덮쳤다. 자고 일어나면 확진자 수가 믿기 어려울 정도로 급격히 불어나는 상황이 이어져 ...

‘의사’ 안철수,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정치인은 단연 안철수이다. 역설적으로 그는 정치에 입문한지 거의 10년 만에 의사로 복귀해 10년 전 국민에게 받았던 폭넓은 지지와 열렬한 환...

[한강로에서] 국가보다 국민

위기가 일상화했습니다. 불안한 나날이 계속됩니다. 약속이 속속 취소됩니다. 출퇴근 지하철엔 사람이 확 줄었습니다. 퇴근길에 들른 국밥집은 텅 비었습니다. 거리에서는 마스크를 하지 ...

‘코로나19 사태’ 중국 걱정할 때가 아니다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코로나19 확산세가 걷잡을 수 없게 되자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시켰다.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매일 200명 이상 늘어나고 있으며 그 끝...

[한강로에서] 다이내믹 코리아

그날의 감동은 개인적으로도 특별했다. 마지막 상을 남겨두고 긴장감이 최고조에 다다른 시상식의 무대 위에, 어린 시절 생애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영화의 여자 주인공이 나이 들어 곱게...

[시론] 사법의 정치화, 법치의 정쟁화

한때 정치의 사법화 경향이 쟁점이 됐었다. 정치적 갈등을 정치의 영역에서 풀지 못하고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는 일이 잦은 것이다. 요즘도 이런 경향은 지속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들...

[한강로에서] 봉준호의 젊은 날

누구에게나 젊은 날은 격정의 시간입니다. 때로는 세상을 다 가진 듯, 때로는 세상을 다 잃은 듯 감정이 일렁이는 나날들입니다. 청춘의 특권이자 아픔입니다. 시간이 지난 뒤 돌이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