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분식회계 의혹’ MBN 압수수색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MBN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채널 출범 당시 자본금 요건을 맞추려고 편법 충당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다.10월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

더 높아진 대출 문턱…주택매매·임대업 법인도 LTV 40% 적용

집값의 40%까지만 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주택담보대출 규제가 10월14일부터 주택매매업·주택임대업 법인에게도 적용된다. 담보인정비율(LTV) 규제가 강화되자 부동산 법인을 만들어...

카카오, 보험부터 운송까지 먹거리 무한 확장

카카오가 최근 신사업 자회사를 통해 먹거리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금융과 물류, 운송 등 분야도 가리지 않는다. 그동안 카카오톡 관련 사업과 콘텐츠 분야에서 매출을 올려왔던 것...

저금리 기조에도 P2P 금융은 ‘방긋’

저금리 기조가 최근 이어지고 있다. 시장금리가 속속 인하되면서 시중은행의 1개월 만기 초단기 정기예금 금리는 0%대에 진입했다. 한국은행이 추가로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경우 은행 ...

우왕좌왕 청와대…출구 안 보이는 ‘조국 사태’

지난 8월, 청와대 민정실에 인사가 예고됐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물러나고 그 자리에 홍기채 변호사(법무법인 다전)가 들어온다는 것이다. 그러나 임명 직전 갑작스럽게 취소됐다. ...

[보이스피싱 공화국①] “한국은 피싱하기 좋은 저수지”

“통장의 돈을 모두 빼서 집 안 냉동실에 넣으세요.”갑자기 걸려온 전화. 자신이 서울 광역수사대 형사라며 다짜고짜 이 같은 지시를 내린다면 어떨까. 10명 중 5명은 전화를 끊는다...

[보이스피싱 공화국②] 범죄 기승인데 쪼그라든 ‘예방 홍보비’ 

보이스피싱은 ‘아는 게 힘’이다. 날로 진화하는 범죄수법을 사전에 알고 있지 않다가는 ‘아차’ 하는 순간 당한다. 그래서 정부와 사정기관이 보이스피싱 범죄의 유형 등을 최대한 많이...

文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1보)

문재인 대통령이 9월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지난 8월9일 개각 발표를 통해 후보자를 지명한 지 한 달 만이다.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9월9일 오전 ...

文대통령, 국회에 ‘6일까지 조국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9월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6일까지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윤도한 국민소통 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

“고금리 대출 갈아타세요” 금리 17%대 햇살론 출시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연 17%대 이자율을 적용하는 대출상품 '햇살론17'이 9월2일 출시됐다. 기존 햇살론에서 배제됐던 저신용자·저소득층이 고금리 상품을 갈아탈 수 있는 방법이 열...

금리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출시

금융위원회가 8월25일 고정금리 주택대출 특판상품 출시 등의 내용을 담은 주택금융 개선 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오는 9월 최저 연 1%대 금리의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20조원을 공...

서민 대출자에게 20조 푼다…‘1%대 고정금리’ 대출상품 출시

오는 9월16일부터 주택담보대출자들이 1.85~2.2%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의 신청기간이 2주 동안 진행된다. 1%대 대출금리는 사상 최저 수준이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

‘격전’ 예고된 조국 청문회…야당, 정국 반전 사활 건다

8월9일 정부의 개각 발표로 국회 인사청문회의 막이 올랐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의 장관급 인사에 대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그 중에서도 조국 후보자에 대해 야당...

文대통령, 9일 ‘법무부 장관 조국’ 등 중폭개각 단행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8월9일 6개 또는 7개 부처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력한 법무장관 후임으로 하마평에 올랐던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명될 것이란 전망이다.청와대 ...

무역전쟁 확전, 증시는 폭락…홍남기 “가용수단 동원해 대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시장 안정을 위해 정부가 개입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를 위해 쓸 수 있는 수단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8월7일 오전 서울 중구...

카카오뱅크, 진짜 ‘카카오의 뱅크’ 됐다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최대주주 자리를 꿰차게 됐다. 비금융기업이 은행 경영권을 쥐게 된 첫 사례다. 금융위원회는 7월24일 정례회의에서 카카오뱅크에 대한 카카오의 주식 한도초과보유...

日은행, 국내 대출금 반년 새 3조원 회수…‘금융보복’ 전조?

국내에 풀린 일본계 은행 자금은 18조원이 넘는다. 이들 은행이 대출만기 연장을 거부하면 한국은 일시적으로 돈줄이 묶일 수밖에 없다. ‘금융경색’에 부딪히는 셈이다. 일본이 최근 ...

끝나지 않은 한전-이재민 갈등…“왜 가해자가 룰 정하나”

강원 산불 피해액을 산정할 손해사정사 선임권을 놓고 주민들과 한국전력이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속초 주민은 자신들 아니면 강원도에게 권한을 넘기라는 입장을 내세웠다. 반면 한전은 ...

금감원, ‘금피아’ 논란에도 재취업 완화 카드 ‘쑥’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퇴직 후 재취업 제한 규정을 완화해 달라는 내용의 헌법소원을 공식 청구했다. 금감원 노조 관계자는 “4급 이상 직원부터 퇴직 후 재취업에 제한을 받는 규정이 ...

‘국가대표’ 바이오주 악재에 개미들 한숨 커진다

국내 대표 바이오주들이 잇단 악재에 휩싸였다. 신약 허가 취소, 분식회계 의혹, 2대 주주 이탈 등 악재의 종류도 다양하다. 그 여파는 고스란히 주가에 반영됐다. 장밋빛 전망을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