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마이너스 채권

돈을 빌리면 이자를 내야 한다. 너무 당연한 상식이다. 이런 상식을 금융이라는 이름으로 구체화한 것이 채권이다. 채권은 언제까지 돈을 빌리는 조건으로 그에 해당하는 이자를 주겠다는...

‘中 환율조작국 지정’에 숨겨진 트럼프의 계략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진짜 타깃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란 분석이 나왔다. 외부의 적인 중국을 흔들어 내부의 독립기구를 주무르려 한다는 것이...

美, 11년 만에 금리 낮췄지만…트럼프는 “실망”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약 11년 만에 기준금리를 내렸다. 통화긴축을 끝내는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인하 폭이 너무 낮고 지속적인 인하도 장담할 수 없어...

주식 대신 채권으로 갈아타는 자산가들, 왜?

국내외 경기 회복 가능성이 안개에 휩싸이면서 주식보다는 채권에 투자하려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전문가들도 경기 하락 국면에선 채권 투자를 권하고 있다. 주식 투자로 인한 수익 기...

전세대출 100조원 돌파…주택 매매 감소 ‘풍선 효과’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100조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시장 규제 등으로 주택 매매거래가 줄어들자 전세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걸로 분석된다. 7월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

이주열 한은 총재 “통화완화 기조 유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방침을 밝혔다. 경기 부진이 계속되는 데 따른 대응 차원에서다. 이 총재는 7월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앞으로 통화정...

[분양가 상한제] 분양가 잡기로 ‘보유세  인상’ 논란 어물쩍 가렸나

부동산 문제는 여러모로 어렵다. 우리 가계자산의 76%가 부동산에 묶여 있다. 즉 부동산 문제는 내 재산의 4분의 3 이상이 걸린 일로 강 건너 불구경하기 어렵다. 성격도 이중적이...

한은, 3년 만에 금리인하…1.75%→1.50%

한국은행이 3년 만에 금리인하를 단행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등으로 한국경제 상황이 당초 예상보다 나빠졌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한국은행 금융...

한은, ‘저물가’ 인정하면서도 ‘금리 인하’는 경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저물가와 관련해 시중에서 제기되는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 거리를 뒀다. 그는 “물가만 보고 통화정책을 시행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6월25일 기자...

美 기준금리 동결했지만 시장에선 7월 금리인하 ‘확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다만 향후 금리인하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연준은 이틀간 열린 연방공...

이주열,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상황 따라 적기대응”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6월12일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동안 “지금은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할 상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던 자세에서 한 발 물러난 모습이다.이주열 총...

심상치 않은 금값…‘진짜 금값’ 되고 있다

금값 오름세가 심상치 않다.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

향후 2~3년, 주택 사려는 무주택자에 ‘최고의 시장’ 열린다

지난 10년의 주택시장을 돌아보면 극단적 심리가 교차했음을 알 수 있다. 부동산 대폭락론과 대폭 상승론이 교차하면서 시장 참여자를 혼란스럽게 했다. 2019년 하반기 그리고 그 후...

"추경 만이 경제 회복 능사는 아니다"

한국 경제에 빨간불이 커졌다. 대외변수 때문이라고 하기에는 상황이 심각치 않다. 자칫 장기불황에 빠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분기 한국의 GDP(국내총생산)는 전분기 대비 0...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2.6→2.5%로 낮춰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소폭 하향조정했다. 기준금리는 연 1.75%로 동결했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4월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회...

경기부양 나선 중국의 ‘철도’ 투자…‘북한 철도’도 영향

지난 3월5일 오전 중국 베이징의 인민대회당. 3000여 명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정부 업무보고를 했다. 이 자리에서 리 ...

“앞으로 5년마저 허비하면 제2의 금융위기 온다”

6년 전 미래학자 최윤식 박사는 한국 경제의 성장 시스템을 혁신하지 못하면 ‘잃어버린 10년’의 장기 침체에 빠질 가능성이 70~80%라는 예측 시나리오를 발표해 충격을 줬다. 그...

[인천브리핑]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 적정수심 확보 용역 착수

수심이 얕아 대형선박 출입에 지장을 받아온 인천항 ‘제1항로 북측구간(북항∼내항·팔미도)’의 적정수심을 확보하기 위한 용역이 앞으로 5개월 동안 진행된다.인천항만공사(IPA)는 인...

美 금리인상 종결… 트럼프, ‘경제대통령’ 꺾었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경제대통령’의 의지를 꺾은 걸까. 미국 연방준비은행(Fed․연준)이 1월30일(현지시각) 연 2.25~2.5%던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국내 증권사, ‘양치기 소년’ 오명 벗을 수 있을까

2018년에도 국내 증권사들은 ‘양치기 소년’이 됐다. 2017년 국내 증시는 유례없는 상승 랠리를 이어가며 2500선을 돌파했다. 다음 해인 2018년까지 증시 훈풍이 이어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