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日 수출규제 기업에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 주력

경남 양산시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민·관 합동대책 간담회를 잇달아 열어 대응책을 모색하고 지역 기업들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기업에 실질적인 지원방안 마련에 주력하고 있...

여섯 살 보람이가 지상파 공룡 MBC와 맞먹는다

시사저널은 이번 호부터 매월 한 차례씩 최재붕 성균관대 교수가 쓰는 ‘최재붕의 포노사피엔스’를 연재합니다. 최 교수는 화제의 신간 《포노사피엔스》의 저자로 수많은 강연회를 통해 독...

경남 창원 상장사 2분기 영업이익 '반토막'

"창원 경제에 폭풍이 몰려오고 있다"던 한 10대 그룹 재무담당 임원의 우려가 나온 게 지난 4월이다. 그 사이 경남 창원의 경기 둔화 조짐이 뚜렷해졌다. 국내에선 최저임금 인상,...

시장 주목하는 아시아나 인수 후보는 ‘정유·유통社’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한 관심이 시들하다. 산업은행이 처음 매각 계획을 발표했을 때만 해도 하반기 M&A(인수합병) 시장의 ‘최대어’로 꼽혔지만, 하마평에 올랐던 모든 기업이 “...

[단독] 인천 송도국제도시, 일본 전범기업 ‘수두룩’

‘아시아태평양전쟁’에서 각종 범죄를 저지른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자본이나 기술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인천시 송도국제도시에 발을 들여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의 대표적인 전범...

‘NO JAPAN’ 후폭풍에 출구 ‘캄캄’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거세다. “곧 사그라질 것”이라는 일각의 예상과 달리 ‘노 재팬(NO JAPAN)’ 캠페인이 한국 사회 곳곳으로 확산되는 추세...

[단독] 일본 전범기업 스미토모, 인천서 ‘야금야금’ 배당금 챙겨

일본의 ‘스미토모 그룹’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불리는 ‘아시아태평양전쟁’ 기간에 전쟁범죄(전범)를 저지른 기업이다. 한반도와 중국, 일본 등 약 120곳의 사업장에 조선인을 강...

코스피 상장사 상반기 영업이익 37% 감소…‘TOP 2’ 빼도 14%↓

올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의 이익이 지난해보다 4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무역분쟁의 심화 속에 반도체 업종의 계속된 불황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8월19일 ...

일본 일거수일투족에 창원공단 ‘초비상’

밸브샤프트를 생산하는 경남 창원의 중소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A사는 핵심소재가 일본 수출규제에 걸릴 품목인지 예측하느라 분주하다. 이 업체 관계자는 “자동차부품에 들어가는 특수소재는...

팝업스토어로 ‘소매 종말’ 시대 극복하다

‘소매 종말(Retail Apocalypse)’이란 경제 용어가 있다. 아마존닷컴, 알리바바 등 거대 자본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등장으로 입지 소매업들이 대거 퇴출되는 현상을 말한다...

[단독] 쌓인 적자 탓?…쿠팡, 로켓직구 온라인마케팅 수수료 ‘5%p’ 삭감

쿠팡이 자사 온라인 제휴마케팅 시스템인 '쿠팡 파트너스'의 최대 수익률을 기존 8%에서 3%로 하향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쿠팡 파트너스란 블로거·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에게 광고를 ...

중소기업 절반 이상 日 경제보복에 무방비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비를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 사를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

[대전브리핑] 일본 악재 속 단재 신채호 띄운다

일본의 경제제재로 반일 정서가 확대되는 가운데 대전지역 대표 독립운동가 신채호 선생에 대한 재조명이 이뤄지고 있다. 대전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

개인정보 유출 사고, 영국은 2700억원, 한국은 1500만원

지난해 8월경, 영국의 대표 국적기 항공사인 ‘영국항공(British Airways)’의 고객 50만여 명의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현재 영국이 속한 EU(유럽연합...

좌초 위기 ‘고양화훼산업특구사업’ 활로 찾았다

공판장 설치 문제로 좌초 위기를 겪던 '고양화훼산업특구 사업'이 새로운 활로를 찾게 됐다. 정부가 현재 금지된 품목조합의 개발제한구역내 공판장 설치를 허가하는 내용의 제도개선을 약...

신세계 vs 롯데 vs 쿠팡 ‘유통 전쟁’

유통업계는 지금 격변기를 지나고 있다. 온라인 장바구니가 대형마트의 쇼핑카트를 대체하고 당일배송은 일상이 됐다. 대세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갔다는 얘기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인천은 준비한다, 상공에 ‘에어-택시’가 날 수 있게

세계 최대의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Uber)’는 올해 7월9일 헬리콥터로 뉴욕의 도심과 JFK공항을 오가는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버콥터를 ...

비상 걸린 LCC…1위 제주항공조차 5년 만에 ‘적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1위인 제주항공이 20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제주항공은 올 2분기 영업손실 274억원이 기록된 연결재무제표를 8월6일 공시했다. 매출은 3129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