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방관 아래 혁신 없는 사학혁신위원회

사학 비리 퇴출하겠다며 지난해 설립…교육부 소극적 지원 탓 감시활동 수행 못해

박성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