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윤미향 사퇴해야”…민주당 지지층도 등돌려

국민 10명 중 7명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정의기억연대 후원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당원들과 일부 의원...

‘윤미향 책임론’에 선 그은 이해찬 “굴복 안 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의 부정회계 의혹 등에 대해 거듭 신중론을 펼치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이 대표는 27일 서울 양재동 더K호텔에서 열린 최고위...

민주,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에 선긋기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론에 분명한 선을 그었다.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은 국민 통...

‘한명숙 뇌물사건’ 한만호 비망록 재점화…‘검찰개혁’ 명분 되나

과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의 핵심 증인이었던 고 한만호씨의 비망록이 공개됐다. 한씨는 비망록에서 자신이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는 검찰 진술은 모두 꾸며낸 것이라고...

김태년 “한명숙은 사법농단 피해자…뇌물사건 재조사해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검찰의 강압수사 의혹이 제기된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김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

‘윤미향 의혹’ 판 키우는 野…국정조사 추진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시민단체 활동 및 운영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할 방침이다.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한국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진상...

40주년 맞은 5·18 …광주 찾는 여야 정치권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을 추진하면서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기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과거 소속 ...

‘합당’ 결정했지만…통합당·한국당 내부서 ‘미묘한 기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하기로 결정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합당한다는 입장만 확인했을 뿐, 합당 시기나 방법에 대해서 결정하지 못해서다. 총선 참패로 오히려 위성정당인 미...

與野, 또 막말 대치…“김태년 정신감정해야” vs “국민심판 잊었나”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여야가 협치에 시동도 걸지 못한 채 막말을 주고 받았다. 미래한국당의 교섭단체 인정 여부를 둘러싸고 기싸움을 벌이는 양상이다. 백승주 미래한국당 원내수석...

“가혹하다”는 정의연에 與野 엇갈린 반응

기부금의 사용 용도가 불분명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를 두고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정의연 출신 윤미향 당선인이 여당 소속인 만큼 정치 공세로 비화할 가...

홍준표 “통합·한국 합당해야”…결정 못 내리는 한국당

미래한국당의 미래에 온 정치권이 주목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합당과 독자 교섭단체 구성 중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가 관심사다. 정치공학적 이해관계에 따라 서로 다른 주장이 나온다...

고개숙인 태영호 “기대 컸던만큼 실망 컸을 것” 공식 사과

태영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잘못 언급해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사과했다.태 당선인은 4일 입장문을 내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

이해찬 “통합·한국 합당해야…꼼수 교섭단체 안 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미래통합당과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도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처럼 합당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21대 국회에서 19석을 확보한 한국당이 1석을 더 ...

오거돈 성추문, 청와대‧민주당 진짜 몰랐나[시사끝짱]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의 성추문을 정부여당이 사전에 인지했는지 여부를 두고서다. 정부여당은 사전교감이 전혀 없었다며 꼬리 ...

시민당, ‘부동산 의혹’ 양정숙 제명 의결…소송방식 검토

더불어민주당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부동산 명의신탁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양정숙 비례대표 당선인 제명을 확정하고 법적 대응에 나선다.시민당은 29일 오후 4시 여의도 당사에서 ...

정부·여당 ‘100% 코로나지원금’ 합의…野 “자발적 기부 현실성 없다”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놓고 이견을 보인 정부와 여당이 결국 100% 지원을 하는 방식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하위 70% 지급이 정부안”이라며 반대해온 야당은 이 절충...

통합당, 비대위 출범에 무게…새 지도부 5월초까지 구성

4·15 총선에서 참패한 후 당 수습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이 빠른 시일 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5월 초까지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는 방안에 무게를 실었다.심...

통합당 압박 나선 이해찬 “재난지원금, 정쟁거리 삼으면 응분의 조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긴급재난지원금 집행 절차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을 강하게 압박했다.이 대표는 이...

황교안 ‘n번방 호기심 발언’ 일파만파…총선 악재 되나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한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황 대표는 “호기심에 n번방에 들어온 사람에 대해서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n번방 막을 수 있었다’…국회에서 잠자는 법안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거세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을 향한 공분과 익명 속에 숨어 있는 26만 명을 향한 칼날이 날카롭지만 대의기관인 국회와 정치권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