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붙는 ‘트럼프 탄핵’…美 민주당, 탄핵소추안 작성 개시

미국 민주당이 12월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표결을 위한 움직임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AP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추미애와 윤석열의 닮은 DNA…호수일까, 악수일까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낙점했다. 추 후보자 지명을 통해 검찰개혁 과제 완수 의지를 드러낸 것이란 설명도 뒤따랐다. 추 후보자가...

"이러다 당 망할라"…연일 황교안 저격하는 홍준표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과 대립 관계에 있는 '친박계'의 호위를 받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연일 저격하고 나섰다.지난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

[한강로에서] 청와대 앞에는 왜 천막이 많을까

문재인 정부 들어 청와대 앞에서는 예전에 볼 수 없었던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가는 길목에 천막들이 여럿 있습니다. 각각 나름의 사연을 안고 주장을 펼치는 이...

[황교안 리더십] 단식 통해 얻은 ‘어부지리 리더십’

11월27일 정오.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가는 길 오른편에서 두 차선을 잡고 태극기부대가 한창 시국집회를 열고 있다. 그 길 맨 끝 분수대 앞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중인 ...

[황교안 리더십] “야당 대표 단식, 국민 공감할 만한 것이어야”

선거 때만 되면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의 몸값은 올라간다. 언론도 예외는 아니다. 그가 제도권 정치 생활을 오래 해서가 아니다. 정치인은 2000년 16대 총선(비례대표) 때만 경...

쇄신론 몰린 중진들, 불출마해야 하는 3가지 이유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제1당은 어디가 될까. 더불어민주당일까 아니면 자유한국당일까. 어쩌면 두 정당 모두 제1당이 못 될 수도 있다. 역대 총선들도 다 그랬지만, 선거일이 가까워...

‘쇄신론’ 잠잠해지기만 기다리는 중진들

세대교체는 우리 현대정치사에서 총선 때마다 등장하는 화두였지만 자연스럽게 이뤄진 사례를 찾아보기는 힘들다. 정치권 안팎의 강한 동력이 인위적인 세대교체를 만들어냈고 그 과정에서 적...

김세연 “심각성 알리면 ‘흔들기’ 역공… 당에 대한 기대 접게 해”

당에 대한 질문을 할라치면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늘 깊은 한숨부터 내쉰 후 얘기를 시작하곤 했다. 그에게 당의 존재가 ‘한숨 거리’가 된 지는 꽤 오래된 일이었다. 기자는 올해...

[시론] ‘이게 나라냐’에 응답하는 권력기관 개혁은?

문재인 정부가 권력기관 제도 개혁을 이루지 못한 채 반환점을 돌았다는 것은 여야 공통으로 인정한다. 다만 제도 개혁의 방향과 개혁 지체 책임을 달리 보고 있을 뿐이다. 정부·여당이...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언 전 기자에 털어놓은 심경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11월17일 전격적으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

황교안과 유승민, 보수통합보다 더 소중한 건...

보수는 다시 뭉칠 수 있을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혁’(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였던 유승민 의원이 보수 통합을 위한 대화를 시작했다. 마침 ...

'불출마' 김세연 “한국당 수명 다해...깨끗하게 해체해야”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이 내년 총선에 불출마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대의로 모두 물러나야 한다”...

‘순국선열의 날’에 되짚게 되는 “힘을 함께 모으자” 외침

베트남 역사를 살피다 보면 우리와 너무나 비슷한 역사적 경험을 거쳤다는 사실에 새삼 놀라게 된다. 무엇보다 두 나라 모두 ‘거대 제국’ 중국과 국경을 마주하다 보니 대륙의 침략과 ...

유승민 사퇴, 황교안 흔들 보수통합 왜 위태로울까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前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11월12일(화)한국...

유승민, 변혁 대표 사퇴…‘보수통합’ 어디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유 의원은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에 관해 논의를 주고받...

‘조국이 떠난 자리’ 누가 채울까…추미애 급부상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후임 인선을 놓고 다시 한 번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박범계 의원이 거론된 데 이어 이번엔 추미애 전 대표가 급부상했다.지난 1...

[임기반환점 돈 文] 역대 정권들 후반기 어땠나

‘전고후저(前高後低)’.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의 재임 중 국정 지지율 추이를 보면 집권 전반기와 후반기에 나타난 이런 패턴에는 예외가 없었다. 역대 어떤 대통령도 집권 후반기 들어...

[임기반환점 돈 文] ‘청와대 정부’는  계속된다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내자는 것이었습니다. 사회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을 발휘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단독입수] 정두언 “교수에게 장관 맡겨 성공한 정권 있었나”

“정치라는 수렁에 빠졌다.”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은 시사저널이 최초로 공개하는 미공개 자서전 초고에서 정치인으로서의 삶에 대해 “운명처럼 정치라는 수렁에 한 발짝 한 발짝 빠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