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분기 순손실 6580억원 기록
  • 송준영 기자 (song@sisabiz.com)
  • 승인 2015.10.20 16:22
  • 호수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외 손실 1조2160억원···계열사 구조조정으로 재무건전성 확보 박차
권오준 포스코 회장/ 사진=뉴스1

포스코가 20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13조9960억원, 영업이익 6520억원, 순손실 658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기준 영업이익률은 지난 분기 대비 상승했으나 영업외손실이 1조2160억원 발생했다.

포스코 3분기 순손실  6580억원은 영업외손실 규모가 큰 탓이었다. 투자법인의 현지 차입금에 대한 환산손 3800억원, 신흥국 환율하락에 따른 지분법 손실1490억 원을 모두 회계 반영했다. 또 원료가 하락 및 글로벌 경기 악화에 따른 보유 광산과 투자 주식의 가치 하락분 3880억원, 신일철주금과 소송 합의금 2990억원 등 총 1조2160억 원 영업외손실이 발생했다.

외화환산손실은 환율변동에 따라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 또 투자 광산의 가치도 원료가격 변동에 따라 연간 실적 집계 시 조정될 여지가 있다.

포스코 단독으로는 3분기 매출 6조2990억원, 영업이익 6380억원, 당기순이익 3460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줄고 제품 가격이 하락했다. 매출액은 줄었지만 월드프리미엄(WP)제품 판매 비중 확대에 힘입어 단독 기준 영업이익이 지난 분기 대비 300억원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10.1%를 기록했다.

3분기 포스코는 어려운 시장 여건 속에서도 구조조정과 수익성 개선 활동이 본격화하고 있어 올해 경영 성과 개선을 기대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뒀다는 견해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에 포스코건설 지분을 매각해 1조2391억원을 확보해 연결기준 자본금은 전 분기 대비 2460억원 상승한 44조9990억원을 기록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지난 분기 대비 2%포인트 줄어든 84.9%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연결 계열사 구조조정을 추진했다. 상반기에 추진한 뉴알텍, 포레카 매각 등에 이어 캐나다 석탄광산 Arctos와 해외조림사업인 포스코우루과이를 매각하고 해외 생산법인 자금지원 기능을 수행하는 POSCO Investment는 POSCO ASIA와 합병하는 등 3분기에만 저수익 사업 법인 9개사에 대한 매각 및 청산으로 재무건전성을 강화했다.

포스코는 경쟁 입찰 확대를 통해 외주비 절감, 임금 동결, 수리주기 조정 및 자재 재사용 확대, 불필요한 행사 축소 등 그룹차원의 비용 절감 활동을 적극 추진해 8, 9월 두 달 간 1140억원을 절감했다. 지난 7월 경영쇄신안 발표 이후 설정한 올 해 절감 목표액의 53%를 달성했다. 또한 광양 4열연 가동 및 전로 1기 신설을 통한 설비 효율성 증대, LNG•부생 발전을 통한 전력비 절감으로 철강제품 톤당 가공비를 전년 동기 대비 7% 줄였다.

포스코는 TPB(Technology-based Platform Biz)전략을 바탕으로 한 자체 개발 고유 기술 판매도 확대하고 있다. 중국, 인도 등지에 파이넥스 기술 수출, 파이넥스와 CEM(압축연속주조압연설비) 기술을 결합한 ‘POIST’ 판매 추진을 비롯해 지난 7월 독일 엔지니어링사인 SMS그룹과 CEM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한편 이날 포스코는 올해 매출액 목표를 연결기준 60조6000억원, 단독 기준 26조원으로 발표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