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계열사 10개 중 2곳 ‘좀비기업’
  • 한광범 기자 (totoro@sisabiz.com)
  • 승인 2015.10.26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그룹 전체 계열사의 51%...현대·포스코·KCC·한화 30% 넘어
동부그룹 계열사의 51.2%는 좀비기업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대치동 동부금융센터./ 사진=뉴스1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10곳 중 2곳 이상은 이자가 영업이익보다 많은 ‘좀비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재벌닷컴은 2014 회계연도 기준 국내 30대 그룹(공기업 제외) 1050개 계열사(금융회사 제외) 중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곳은 236개였다고 26일 밝혔다. 비율로는 22.5%에 달했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의 빚 갚을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영업이익을 지급이자 비용으로 나누어 산출한다.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은 영업이익이 갚아야 할 이자보다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30대 그룹 중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계열사 비율이 20%를 넘는 곳은 14곳이었다. 동부그룹의 경우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인 계열사가 21개사로 전체 계열사의 51.2%였다. 30대 그룹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에쓰오일과 미래에셋의 경우는 각각 2개 계열사 중 1곳, 8개 계열사 중 4곳이 좀비기업으로 나타났다. 현대(37.5%), 포스코(34.0%), KCC(33.3%), 한화(31.0%), LS(29.8%), GS(26.9%), OCI(26.9%), 현대중공업(22.7%) 등도 좀비기업 비중이 20%를 넘었다.

삼성은 계열사 53곳 중 10곳(18.9%)이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46개 계열사 중 6곳(8.5%), SK는 81개 계열사 중 16곳(19.8%), 롯데는 71개 계열사 중 6곳이 좀비기업으로 분류됐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