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3년간 우수 스타트업 200개 발굴
  • 유재철 기자 (yjc@sisapress.com)
  • 승인 2016.02.25 18:38
  • 호수 13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전문 투자법인 '롯데액셀러레이터' 대상 모집 착수
지난해 11월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관에서 진행된 '롯데 액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데이'에 참석한 롯데 신동빈 회장과 이인원 부회장, 30개 스타트업 대표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롯데

롯데그룹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추진해온 청년창업 지원사업에 시동을 건다.

롯데는 25일 지난 1일 설립한 창업전문 투자법인 ‘롯데액셀러레이터(LOTTE Accelerator)’가 이날부터 스타트업(start-up·신생벤처기업) 모집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사업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롯데는 선발된 업체에 초기자금 및 각종 인프라, 멘토링을 제공하는 등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을 향후 3년간 200개를 배출해낸다는 계획을 세웠다.

롯데는 지난해 10월 청년창업 활성화 및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고자 그룹 차원의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추진할 것을 밝힌 바 있다.

법인설립에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우수 스타트업 30개 매체를 초청해 직접 소통하는 행사를 개최하는 등 보다 효과적이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 왔다.

신동빈 회장이 100억원의 사재를 출연하고, 롯데쇼핑 등 주요계열사에서 200억원을 출연해 자본금 300억원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 중 150억원을 법인설립 단계에서 우선적으로 조성했다.

주요 지원 프로그램은 초기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엘캠프(L-Camp)'와 사무공간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엘오피스(L-Office)'다. 두 프로그램 모두 연 2회 참여업체를 선발해 6개월 단위로 운영한다.

엘캠프에 선발된 업체는 2000만원의 창업지원금, 사무공간, 전문가 멘토링 및 코칭, 데모데이(Demoday·언론과 투자자를 상대로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행사) 참여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받게 된다.

엘오피스 선발 업체는 사무공간 및 각종 인프라를 직원 1인당 월 10만원의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제공되는 사무공간은 선릉역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구글캠퍼스를 비롯해 벤처캐피털 등 다수의 창업관련 기업들이 위치해 있어 업계 네트워킹에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서류심사 등의 과정을 거쳐 엘캠프 및 엘오피스 참여업체 20사를 선발할 예정이다. 1차 서류 접수기간은 2월 25일부터 3월 16일(자정)까지이다. 롯데액셀러레이터 홈페이지(www.lotteacc.com)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사업계획서 등 필요 서류와 함께 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실력과 열정을 가진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투자해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