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브리핑] 중기 연봉, 대기업에 맞춰준다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3.16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게 3년 동안 3000만원 지원책 발표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3월15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16일 오늘의 뉴스를 미리 내다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모아 두시면 한권의 훌륭한 ‘뉴스 일지’가 완성됩니다.​ 

 

정부가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한 3월15일 가산디지털단지에서 한 시민이 입주업체 안내판을 보고 있다. 정부는 34세 이하 중소기업 취업자에게 실질소득 1000만 원 이상을 지원하는 등의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했다. © 사진=연합뉴스


 

[경제] 중소기업 취업 청년, 年 1000만원 받는다

 

- 정부, 3월15일 ‘청년 일자리 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게 3년 동안 해마다 1000만원 가량의 혜택 준다”고 발표

- 연봉 2500만원 중소기업에 취업한 34세 이하 청년이 매년 소득세 전액 면제(45만원), 정부 보조금(800만원), 전·월세 보증금 저리 대출(70만원 이자 경감), 교통비 지원(120만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

 

- 청년을 고용하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 대기업에게도 보조금을 주거나 세금을 깎아줄 예정

 

- 시행 취지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임금 격차를 줄여 구직자들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도록 유도,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을 완화하겠다는 것

 

- 정부는 이번 대책을 위해 약 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집행할 예정  

 

[정치] MB, 20여개 혐의 부인… ‘국정원 1억 수수’만 인정

 

- 이명박 전 대통령, 3월14일부터 1박2일 동안 이어진 검찰 조사에서 20여개 혐의 대부분에 대해 부인했다고 검찰이 발표

 

-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내 것 아니다”라고 부인. ‘다스는 이 전 대통령 것’이란 측근들의 진술에 대해선 “허위 진술”이라고 주장.  

 

- ‘도곡동 땅 매각대금 중 67억원이 이 전 대통령 본인의 논현동 사저 건축대금으로 쓰였다’는 의혹에 대해선 “건축대금으로 쓴 건 맞지만 그 돈은 이상은 다스 회장에게 빌린 것”이라고 주장. 하지만 증빙 자료 없고, 이자도 내지 않음

 

- ‘삼성의 소송비 대납’ 의혹에 관해 이 전 대통령은 “알지 못한다”고 일축. 검찰이 대납 사실이 적힌 문건을 내밀었지만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

 

- 이 전 대통령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돈(22억 5000만원)을 비롯해 민간 영역에서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역시 “알지 못한다”고 진술. 

 

- 다만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자금 10만 달러(약 1억원) 수수’ 의혹에 대해선 인정. 이어 “대북공작금 용도로 썼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짐

[정치] 한미 FTA 개정 협상 앞두고 ‘주한미군 철수’ 꺼내든 트럼프

 

- 3월14일(현지시각)자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주리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에서 한국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들과 무역에서 매우 큰 적자를 보면서 그들을 보호한다”며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 2000명이 있는데,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 번 보자”고 발언.

 

- 워싱턴포스트는 이를 두고 “한국과의 FTA 개정 협상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주한미군을 철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것”이라고 보도

 

-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은 3월15일(현지시각)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 보유를 통해 한반도를 적화통일하려 한다는 자신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우리가 한국, 일본과의 동맹을 파기한다면 그(김정은)는 행복한 사람이 될 것”이라고 발언

 

- 3월15일(현지시각) 현재 한미 FTA 3차 개정 협상이 워싱턴에서 진행되고 있는 중

 

[정치] 文 대통령,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226명 쫓아내기로

 

- 3월1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채용비리가 드러났는데도 가담자와 부정 합격자 처리에 소극적인 공공기관 책임자에게 엄중히 책임을 물으라”고 지시

 

- 김 대변인은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합격자 226명 전원에게 직권면직 등 인사 조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강원랜드 감독기관인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힘

 

- 이날 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은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과 관련해 대검찰청 반부패부와 법무부 검찰국, 서울중앙지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한반도] 北 외무상, 장관 회담 위해 스웨덴 방문

 

- 북한 조선중앙통신, 3월16일 “외무상 리용호 동지와 일행이 스웨리예왕국(스웨덴)을 방문하기 위하여 15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보도

 

- 스웨덴 외교부는 3월15일(현지시각) “리용호 외무상이 마르고트 발스트롬 외교장관과 회담한다”며 “이번 회담은 북한에서 (북한과 수교하지 않은) 미국과 캐나다, 호주 국민의 보호권한을 가진 스웨덴의 영사 책임 문제에 집중될 것”이라고 전함

 

- 미국이나 캐나다, 호주와 달리 스웨덴은 평양에 대사관을 두고 있음

 

- 국내 언론은 “북미회담 앞두고 스웨덴을 통해 물밑 접촉을 하려는 것”이란 추측 내놔

 

[사회] 성비위로 징계받은 공무원, 5년새 3배 뛰어

 

- 3월16일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2012∼2016년 성 관련 비위로 징계를 받은 국가공무원은 586명으로 나타남

 

- 그 수는 2012년 64명이었는데 2013년 81명, 2014년 74명, 2015년 177명 등으로 점차 증가. 2016년엔 190명. 

 

- 비위 징계 사유로는 성추행과 성폭력이 286건으로 최다. 성희롱은 219건, 성매매는 81건

 

[세계] ’스파이 암살 의혹’으로 갈등 고조되는 영-러

 

-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과 관련, 영국․미국․독일․프랑스 등 서방 4개국 정상이 3월15일(현지시각) 공동성명 통해 “러시아는 공식 해명하라”고 촉구

-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3월12일 “스파이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다”고 주장

 

- 반면 러시아는 암살 시도 사건이 영국 소행이라고 주장. 이에 영국과 러시아는 서로 양국의 외교관들을 추방하겠다고 밝힘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영국에서 벌어진 이번 공격은 수년간 러시아가 가한 무모한 행동의 반복”이라고 주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