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쯤 달에 태극기를 꽂을 수 있을까?
  • 대전 = 김상현 기자 (sisa411@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4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의 달 기획] 항우연, 달 궤도선 설계 완료 단계...달 착륙은 2030년 목표로 진행 중

 

2009년 대전국제우주대회가 세계 70개국 우주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당시 이명박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달 탐사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1월 수립한 '우주 개발 세부 실천 로드맵'이 구체화된 것이다. 이후 2023년 달 궤도선 발사, 2025년까지 우리가 제작한 탐사선을 달에 보낸다는 제2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을 2011년에 수립했다.

 

그러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2년 대선 운동 중 “2020년 달에 태극기가 펄럭이게 하겠다”고 선언하면서 급박하게 변경됐다. 2013년 박근혜 정부는 2017년까지 달 궤도선을 쏘아올리고 2020년에 달 착륙선을 보내겠다고 선언했다. 예산은 2600억원에서 1978억원으로 줄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우주개발 사업 일정이 다시 조정됐다. 지난 2월5일 제14회 국가우주위원회를 열고 ‘제3차 우주개발진흥기본계획(안)’과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일정 검토 및 향후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 달 궤도선 사업은 2020년까지, 달 착륙선은 2030년을 목표로 추진하기로 한 것. 사실상 달 착륙에 관해서는 박근혜 정부의 계획에서 10년이 늦춰진 셈이다. 과학계에서는 이제야 정상적인 일정대로 무리 없이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와, 10년이 미뤄질 경우 경쟁에서 뒤처지고 기존에 추진해온 연구가 사장될 위험이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함께 나오고 있다.

 

정부가 바뀔 때마다 부침을 겪어온 달 탐사 사업은 현재 어떻게 진행 중이며, 과연 언제쯤 태극기를 달에 꽂을 수 있을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았다.

 

 

달 궤도선 사업 2016년 시작, 조립·테스트만 2년 소요

 

현재 한국 달 탐사 사업은 2단계로 추진 중이다. 1단계는 자력 달 탐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시험용 달 궤도선을 국제협력 기반으로 개발·발사하는 사업이다. 2단계 목표는 달 궤도선과 착륙선을 독자 기술로 개발하고 한국형 발사체를 사용해 달에 가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예산 1978억원은 1단계 사업에 대한 예산이다. 2단계 사업 예산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

 

달 궤도선 발사를 2020년으로 연기한 이유에 대해 항우연 미래융합연구부 류동영 책임연구원은 “실제로 위성을 설계하고 개발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현실화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험용 달 궤도선 예비설계 검토회의 참석자들. 오는 9월 상시설계 검토회의가 예정돼 있다. 상시설계까지 마치면 본격적으로 제작시험에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