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K-뷰티엑스포 청두, 中서 289만 달러 수출길 개척
  • 경기 의정부 = 이상엽 기자 (sisa213@sisajournal.com)
  • 승인 2018.04.25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1일까지 315건, 289만 달러 수출상담 실적 쾌거

경기도가 중국 내륙 물류·유통 거점 지역인 쓰촨성 청두시의 ‘세기성 신국제회전중심(世紀城 新國際會展中心, CCNICEC)’에서 열린 ‘케이뷰티 엑스포 청두(K-BEAUTY EXPO CHENGDU)’에서 289만 달러 규모의 수출길을 개척했다.
 

박람회장에는 K-뷰티를 선도하는 국내 뷰티산업 강소기업 23개사가 참여해 총 25개 부스를 마련, 화장품, 헤어, 네일, 바디케어 등 현재 중화권 화장품 시장 트렌드에 맞춘 엄선된 제품을 선보이며 바이어들의 호평을 받았다.
 

4월19~21일 행사 기간에 총 8만2000여 명의 관람객이 박람회장을 다녀갔으며, 참가 기업들의 수출 상담 실적만 총 315건, 289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가 주관한 이번 전시회는 서부 대개발로 떠오르는 중국 중·서부 내륙지역의 진출로를 새로이 개척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으며, 중국 3대 미용 전시회인 ‘39회 청두미용박람회’와 연계해 개최됐다.
 

특히 경기도는 비즈니스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해외 유력 바이어와의 매칭·수시 수출상담 기회를 제공하고 원활한 상담을 위해 참가기업에 통역원을 무상으로 지원했다.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K-뷰티 엑스포에서 경기도 강소기업들이 315건, 289만 달러어치의 수출상담 실적을 올렸다. 사진제공 = 경기도 북부청

 

 

 

중국 3대 미용 전시회 ‘39회 청두미용박람회’와 동시 진행

참가 기업들은 이번 박람회 참가를 통해 중국 내 신(新) 블루오션 시장 진출의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참가업체 중 하나인 에스테틱 미용기기업체 코스모씨앤티의 신유미 부장은 “이번 청두 뷰티 박람회는 자사 제품의 경쟁력과 중국 서부 내륙지역 고객 니즈를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엔피에이치글로벌의 김도성 대표는 “중국 청두에서 개최한 뷰티 박람회는 동부지역에 비해 화장품 시장 규모가 작지만 성장 잠재력이 많은 지역”이라면서 “무엇보다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된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평가했다. 이 업체는 이번 행사를 통해 4억여 원의 수출 상담실적과 4000여만 원의 현장계약 성과를 달성했다. 

 

경기도 특화산업과장은 “이번 전시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우리 유망 뷰티 기업들의 중국 서부 내륙 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드 사태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뷰티 강소기업의 판로개척 확대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 K-뷰티 엑스포는 5월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중국의 경제중심도시 상하이(上海)의 NECC(국립전시컨벤션센터) 전시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