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탈당 소용돌이’ 빠질까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4.24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의원 이어 김제식 전 의원도 탈당 선언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제식 바른미래당 인천남구(현 미추홀구)갑 지역위원장이 4월24일 탈당을 선언했다. 전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선거제·개협 법안 관련 패스트트랙 합의안이 추인된 데 따른 당내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제식 전 의원의 탈당 발표가 나오면서 바른미래당의 향후 진로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김 전 의원은 24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오신환 사무총장에게 탈당 의사를 전했다”라며 “혼란스러운 당 상황을 보니 더 이상 당적 보유 명분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유승민 전 대표에게도 탈당 의사를 전했다”고 말하고 자유한국당 복당과 관련해서는 “아무래도 그렇게 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말 바른미래당의 전·현직 지역위원장 20여 명이 한국당 행을 선택했을 당시 탈당을 고민하다가 주변의 만류로 뜻을 접은 바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운데)가 4월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운데)가 4월2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이로써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이제 한 치 앞을 바라볼 수 없는 안개 속 상황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커졌다. 전날 이언주 의원이 당의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에 대해 “정치적·역사적 죄악을 저질렀다. 지도부의 꼼수로 12 대 11이라는 표결 결과가 나온 데 대해 참담한 분노를 느낀다. 이제 더 이상 당에 남아 있을 이유가 없다”며 탈당을 선언한 데 이어 김 전 의원까지 당에 더 이상 잔류할 명분이 없다는 이유로 탈당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기류에는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국회 사법개혁특위 간사를 맡고 있는 오신환 의원에 대해 당 지도부가 사보임을 결정한 것도 작지 않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사법개혁특위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반대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오 의원을 사보임하겠다는 지도부 결정이 나오자 당 내에서 ‘당권 독재’라는 등의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어 내분 격화에 이은 탈당 러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학재 의원이 바른미래당 소속 현역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탈당을 선언했던 지난해 말 정두언 전 의원은 한 라디오방송에서 “바른미래당 하면 기억나는 게 없다. ‘우리는 한국당과 다르다’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있느냐. (바른미래당이) 총선 전에 깨진다고 봤는데 더 앞당겨질 것 같다”는 진단을 내놓은 적이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