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치, 촛불 이전과 이후 달라지지 않아”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5.13 16: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권 3년차 첫 수보회의서 지적…청와대 직원들의 ‘초심’ ‘성과 창출’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5월13일 정치권을 향해 “촛불 이전의 모습과 이후의 모습이 달라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권 3년차 첫 수석보좌관 회의(수보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세상은 크게 변하고 있지만 정치권이 과거에 머물러 있어서 매우 안타깝다”며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렸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는 “독재, 그것도 그냥 독재라고 하면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색깔론을 더해 좌파독재로 규정짓고 주장한다”고 비판했던 취임 2주년 특별방송대담에서의 발언과 같은 맥락의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5월13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월13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특히 대립을 부추기는 정치로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며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 혐오를 부추기며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서 잇달아 나오고 있는 과도한 발언들을 염두에 둔 지적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회가 일하지 않는다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 될 뿐”이라며 험한 말의 경쟁이 아니라 좋은 정치로 경쟁하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품격 있는 정치가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정상화 등을 둘러싸고 여야 간에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의 등원과 함께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고 나선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권 3년차 첫 수보회의를 맞아 “정부는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세로 다시금 각오를 새롭게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며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고,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부터 시작하여 모든 공직자들이 정부 출범 당시의 초심과 열정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성과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소용없는 일이다. 이제는 정책이 국민의 삶 속으로 녹아들어가 내 삶이 나아지기 시작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직원들의 ‘초심’과 ‘성과 창출’을 강조한 것이다.

이날 회의는 청와대 전 직원에게 생중계됐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