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한센병’?…김현아 의원 발언 일파만파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17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이 국민 고통 못 느낀다는 취지로 언급…여야 모두 비판 쏟아내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반발을 사고 있다. 

ⓒ YTN 캡처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YTN 캡처

김 원내대변인은 5월16일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고통을 느끼지 못해 방치해서 더 커지는 병”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대통령께서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한센병)를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최근 중소기업인 행사에서 경제 전반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현재 경제 상황 때문에 국민이 겪는 고통을 대통령이 모르고 있다는 취지다. 

김 원내대변인은 함께 방송에 출연한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한 야당의 ‘사이코패스’ 발언을 옹호하자, “그렇게 치면 같이 (한센병이란 단어를)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며 자신을 정당화했다. 전날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광주에 가겠다는 황 대표를 두고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했고, 표 의원은 이에 대해 “학술적이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의 발언에 관해 여야에서 모두 비판이 쏟아졌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으로부터 품격 있는 보수의 모습, 격을 갖춘 언어를 기대하기는 영영 틀린 것 같다”며 “김현아 의원은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막말이 막말을 낳는 악순환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비유도 금도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김현아 의원은 발언을 취소하고 정치권은 막말 자제 협약이라도 맺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도 “한국당 대표들이 막말 깃발을 높이 치켜들자 너나 할 것 없이 막말을 향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뛰어간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