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민간공원 의혹’ 검찰 칼끝 광주시 ‘윗선’ 향하나
  • 호남취재본부 정성환 기자 (sisa610@sisajournal.com)
  • 승인 2019.12.05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4일 호반건설 서울 본사 압수수색
㈜한양에 이어 건설사 두 번째 강제수사
수사 기간·폭 확대…이용섭 시장 겨냥론 ‘고개’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민간공원 관련 건설사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 달 ㈜한양에 이은 두 번째다. 이를 두고 지역관가에선 검찰 수사가 광주시 ‘윗선’까지 본격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검찰이 앞서 광주시청을 세 차례 압수수색하고 간부 공무원을 기소한 데 이어 업체까지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가 예상보다 길어지고 폭이 확대되면서 일각에서 검찰수사의 이용섭 광주시장 ‘겨냥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에 내걸린 검찰청 깃발 ⓒ시사저널 DB
서울중앙지검에 내걸린 검찰청 깃발 ⓒ시사저널 DB

5일 검찰과 지역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광주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부(최임열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서울 서초구 우면동 소재 호반건설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오후 늦게까지 강도 높게 압수수색했다. 호반건설은 지난해 광주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 발표 이후 재심사 등을 통해 금호산업 대신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얻은 바 있다. 광주시가 2단계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발표한 지 불과 41일 만이다. 검찰은 지난달 21일에도 민간공원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한양의 광주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중앙공원 1지구는 우선협상대상자였던 광주도시공사가 스스로 사업권을 포기하면서 차 순위였던 한양에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넘어갔다. 

지역관가 주변에선 지난달 말까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됐던 검찰수사가 장기화하고, 압수수색이 광주시청에 이어 참여 업체로까지 확대되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이 중앙공원 2지구 우선협상대상자 변경 과정에 이용섭 광주시장이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여부 등을 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힘을 얻고 있는 것이다. 업계 일부에서는 일찌감치 호반건설이 이 시장의 동생이 운영하는 철근유통업체(대리점) K사를 협력업체로 등록시켜 철근 납품을 도와줌으로써 특혜를 주고, 그 대가로 이 시장이 힘을 써서 우선협상대상자를 금호에서 호반건설로 바꿔준 것 아니겠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검찰이 이를 둘러싼 대가성 여부를 살펴보기 위해 호반건설에 대한 강제수사를 벌였다는 것이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호반건설이 K사에게 공사에 필요한 철근을 발주하고 납품계약을 맺은 2017년 당시 이 시장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었다. 반면에 K사 측은 정식으로 협력업체 등록한 뒤 철근을 납품한 것은 정상적인 거래관계였고, 특혜는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 또한 곤혹스러운 처지다. 지난달 29일 호반건설과 협약체결을 마친 가운데, 앞으로 검찰 수사가 사업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4월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으로부터 민간공원 2단계 1지구와 2지구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비리 의혹이 있다는 고발에 따라 수사를 진행해왔다. 순위가 뒤바뀌는 과정에서 부당한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며 광주시, 시 감사위원회, 시의회, 광주도시공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공무상 비밀누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이 아무개 전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이 구속기소돼 오는 11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검찰은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을 상대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