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바라는 방송으로 거듭나야
  • ()
  • 승인 1997.01.30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치기 사태를 외면한 방송을 비판한 ‘텔레비전의 염치없는 침묵’[제377호]은 한국 텔레비전이 다룰 수 있는 범주의 한계를 새삼 느끼게 해준 기사였다. 우리 현대사에서 텔레비전이 권력의 착실한 시녀 노릇을 해온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 이젠 그런 방황을 청산하고 국민의 방송으로 정착해야 하지 않을까. 민주주의의 기반인 여론을 책임지고 굳건히 해야 할 방송이 현실을 축소할 뿐더러 권력 감시와 견제 기능을 소홀히 한다면 국민으로부터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방송사는 지금의 노동법·안기부법 개정이 일반인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더 많이 분석하고 활발히 여론을 수렴해야 할 듯하다. 국민과 가까운 방송, 국민이 바라는 방송이 무엇을 뜻하는지 방송사는 제대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김태관 (전북 김제시 신풍동)

미·북 관계? 북·일 관계?

잘못이 있어 지적하고자 한다. 김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다룬 ‘경제위기론에 YS도 항복’[제377호]에서는 현 정부와 재계 간의 굵직한 갈등 중 하나로 ‘92년 사정 국면’을 두 번이나 들고 있다. 그러나 김대통령은 92년 12월에 선거에 당선되었으니 잘못된 지적이라고 볼 수 있다. 작은 데도 신경써 주기 바란다. 시사 안테나에 실린 북한 관련 두 기사에서는 각각 ‘미·북 관계’와 ‘북·일 관계’라고 되어 있다. 이 순서는 대체 어떤 원칙에 따라 매겨지는지 모를 일이다. 내용을 읽어보아도 알 수 없었다. 표기만으로 생각하자면 <시사저널>은 한국과 친한 정도를 미국>북한>일본 순으로 생각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더욱 실망스럽다.

신감우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자극적인 제목에 실망

<시사저널>을 구독하면서, 유행이나 특정한 이익·편견에 사로잡히지 않는 중심있는 언론이라는 호감을 갖고 있다. P35 유전자를 통한 암 치료법과 관련한 ‘임상 실험 내세워 생체 실험 했다’[제375·376호] 기사에는 사실을 잘못 전달할 수 있는 기사 제목이 붙어 있었다. 이번 파문은 섣부른 언론의 과대 포장과 객관성 없는 보도가 의료진과 암환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게 한 데서 말미암은 것이다. 따라서 기사 제목도 이와 같은 방향에서 정해졌어야 하리라고 생각한다. 일제의 마루타를 연상시키는 ‘생체 실험’이라는 끔찍하고 자극적인 단어를 써서 독자의 흥미를 높이려고 했다고 믿고 싶지는 않다.

오지수 (경북 예천군 개포면 신음리)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