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락과 역학은 한 줄기”
  • 이경희 인턴기자 ()
  • 승인 2009.11.10 1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술인 김재욱씨

ⓒ시사저널 유장훈

역술인 김재욱씨(52)는 프로권투 선수 출신이다. 아마추어 시절 3년 동안 서울 대표였고 1980년 프로로 전향했다. 1983년까지 9전7승1무1패의 기록을 남겼다. 김씨에게 오른쪽 손목 부상은 권투선수로서 치명타였다.

그 후 막노동판, 구두닦이 생활 등 산전수전 다 겪으며 창업 자금을 모으고, 밤에는 학원에서 미용 기술을 익혔다. 푼돈을 모아 1993년 서울 양재동에 꿈에 그리던 미용실을 차렸다. 

그는 암에 걸린 아내를 위해 본격적으로 마사지를 배우다가 경락과 역학이 한 줄기임을 알게 되었다. 그때부터 사주를 공부하기 시작했다.

김씨는 “만나는 사람으로 인해 내 삶이 변할 수 있다는 진리를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