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직 증축 리모델링 추진 단지 집값 ‘수직 상승’
  • 노경은 기자 (rke@sisabiz.com)
  • 승인 2015.10.13 10:44
  • 호수 1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대비 1억원 이상 오른 곳도…시세차익 목적 신규 진입 조심해야
자료=부동산114

수직 증축 리모델링을 추진하는 아파트의 집값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4월 수직 증축을 허용한 이후 최근 1년 사이 20% 이상 매매 가격이 뛴 곳도 있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해 리모델링 수직 증축이 전면 허용된 이후부터 수익 기대감이 단기간 시세에 반영되고 있다.

현재 리모델링 추진위 단계에 있는 서울 성동구 옥수동 극동아파트는 지난해 4월 말 대비 4500만원~1억500만원 올라 변동률로 보면 최고 27.63%의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극동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사는 “최근 1년 사이 조합 설립을 위한 동의 요건도 대부분 충족됐고, 수요자 간 손 바뀜도 많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아파트, 강서구 가양동 한강아파트, 양천구 신정동 쌍용아파트, 강남구 개포동 대치∙대청아파트 등도 매매가격이 4500만원~1억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서는 현재 추진위 단계에 있는 성남시 정자동 정든우성 전용면적 48.84 ㎡가 5500만원 가량 올라 20.95%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