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제의 불로장생] ‘태양인’ 뉴턴의 건망증
  • 이경제 이경제한의원 원장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9 11:25
  • 호수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망증엔 오메가와 사차인치·아몬드·피칸·브라질넛 등 견과류가 좋아

천재 과학자 뉴턴(1642~1727)은 27세에 케임브리지대학의 정교수가 되었고, 만유인력을 발견한 사람이다. 그가 《수학의 원리》라는 책을 출판했을 때 그의 책을 이해하는 사람이 전 세계에 채 10명도 안 되었다고 한다.

어느 날 뉴턴은 로크라는 동료에게 그의 작품을 비판하는 편지를 쓴 적이 있다. 로크는 너무 신랄한 비판에 속상해서 불평하는 답장을 보냈다. 뉴턴은 답장을 받고는 다시 “자네가 쓴 책에 대해 내가 뭐라고 이야기했는지 기억을 못 하네. 그 편지를 다시 보내준다면 내가 왜 그랬는지 설명해 주겠네”라고 대답했다. 또 친구를 초대해 놓고 연구실에서 나오지 않아 기다리다 지친 친구가 먼저 저녁을 먹어버렸다. 뉴턴은 연구하다가 배가 고파 나왔다가 식사가 끝난 식탁을 보고는 내가 저녁을 먹은 것을 잊고 또 먹으려고 했다며 웃었다.

 

ⓒ 시사저널 최준필


뉴턴의 심각한 건망증을 알 수 있는 이야기들이다. 한의학에서는 건망(健忘)을 건망실면(失眠), 건망이롱(耳聾), 건망경계(驚悸), 정충()건망, 심허(心虛)건망으로 분류한다. 원인은 크게 네 가지로 볼 수 있다. 첫째, 지나친 사색으로 인해 생긴다. 둘째, 정(精)·혈(血)·진(津)·액(液) 부족으로 심장과 뇌 기능이 약해져서 생긴다. 셋째, 외상으로 인한 뇌 손상이 원인이다. 넷째, 식적(食積)으로 인해 생긴다.

뉴턴의 건망증은 과도한 사색으로 인해 자신이 언급한 내용을 잘 잊어먹는 경우다. 사상체질 관점에서 보면 ‘태양인’ 체질이다. 태양인은 논리·사고력이 뛰어나 위대한 발명가·과학자들이 많다. 새로운 발명·발견을 하는 천재들은 대부분 태양인이라고 봐도 된다. 뉴턴은 사색에 잠겨 시계를 계란인 줄 알고 삶기까지 한, 건망증의 대표적인 태양인이다. 태양인은 어느 사건을 놓고 추리하면 나름의 논리로 결론을 내는데, 그 결론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고 자신의 사고 논리 구조에 의하여 원인·과정·결론으로 도출해 낸다. 그래서 어떤 내용을 기억하는 것이 아니라 사건을 매번 추리를 통해 결론을 낸다.

로크의 이야기 역시 기억을 못 하기 때문에 그의 작품을 다시 읽어보면 뉴턴의 논리 구조에서 똑같은 비판이 나올 수 있는 것이다. 셜록 홈즈도 전형적인 태양인으로 볼 수 있다. 늘 구박받는 왓슨은 소음인이다.

필자가 한의학 수행을 하면서 만난 태양인 사부님들 역시 그러한 스타일이어서 뉴턴이 쉽게 이해가 된다. 요즘은 태양인 말고도 다른 체질 역시 건망증이 많아졌다. 너무 많은 것을 기억해야 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 것, 수면 부족, 스트레스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볼 수 있다. 그야말로 누구나 건망증에 걸릴 수 있다. 건망증을 치료하는 처방은 다음과 같다.

① 마음이 상하여 심(心)을 보해야 하고, 소화력이 저하된 건망증: 귀비탕(歸脾湯)

② 정(精)이 부족해 생긴 허약의 건망증: 녹용대보탕(鹿茸大補湯), 육미지황탕(六味地黃湯)

③ 뇌 기능 저하의 건망증: 침향원(沈香元), 총명탕(聰明湯)


건망증에 좋은 비타민은 오메가, 식품은 사차인치·아몬드·피칸·브라질넛·마카다미아·호두 등 견과류가 좋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