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에게 필요한 예방접종 세 가지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0.26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엔자·폐렴구균·대상포진 등의 성인 예방접종 권장

 

아이가 태어나면서부터 연령별로 다양한 예방 접종을 한다. 예방접종은 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이다. 그러나 영유아에 비해 성인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은 높지 않다. 질병관리본부는 연령과 위험군에 따라 인플루엔자·폐렴구균·대상포진 등의 성인 예방접종을 권장한다. 특히 고령자와 만성질환자는 감염병에 취약하므로 적극적인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서울대병원​)

 

성인에게 권장되는 최소한의 예방접종은 인플루엔자·폐렴구균·대상포진이다. 우리나라는 매년 12월부터 다음 해 5월까지 인플루엔자가 유행한다. 본격적인 유행 시기 이전인 10월에서 12월 사이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흔히 인플루엔자를 감기와 같은 질환으로 생각하지만 감기와는 다르다. 인플루엔자는 감기보다 심한 증상을 나타내거나 폐렴 등 생명이 위험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65세 이상 성인과 만성질환자는 고위험군에 속하므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이 꼭 필요하다. 특히 65세 이상은 국가무료예방접종 대상이다. 

 

폐렴구균은 폐렴과 뇌수막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세균이다. 특히 고령층에서는 폐렴 위험성이 높으므로 예방이 필요하다. 겨울에는 면역력이 떨어져 폐렴에 걸리기 쉬우므로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 65세 이상에서 질환이 없으면 1회 접종만으로 폐렴구균에 대한 '패혈증'과 '뇌수막염' 등 심각한 합병증을 효과적으로(50~80%) 예방할 수 있다. 독감과 마찬가지로 65세 이상은 무료 접종 대상이다.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수두를 앓은 뒤 몸에 남아 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나이가 들어 면역력이 감소할 때 활성화돼 발병하는 질환이다. 극심한 신경 통증이 동반하며 일부 환자에서는 치료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대상포진후신경통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50세 이상에서 발생 위험이 높다. 만성질환이 없는 60세 이후 성인은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서울대병원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