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性比 불균형②] 단독-‘SKY캐슬’ 女교수 10명중 2명도 안 돼
  • 김종일 기자·류선우 인턴기자 (idea@sisajournal.com)
  • 승인 2019.01.23 08:16
  • 호수 1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대 인기학과 ‘기계공학’엔 여성 교수 ‘0명’

시사저널은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실로부터 국내 대학(전문대 2년제·3년제 포함) 총 412개교(2018년 기준) 전체 교원 성비 자료를 단독으로 입수해 분석했다. 그 결과 국내 대학 전체 전임교원 8만8315명 중 여성은 26%(2만2726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은 74%(6만5589명)다. 정교수 비율만 따지면 차이는 더 크다. 정교수 4만2792명 중 여성은 17%(7094명), 남성은 83%(3만5698명)다.

반대로 대학의 ‘비정규직’이라 할 수 있는 비전임교원, 그중에도 가장 열악한 환경에 놓인 ‘시간강사’는 전체 7만4144명 중 여성이 52%(3만8438명)로 남성 48%(3만5706명)보다 많다. 즉 교수 비율은 2대8, 혹은 3대7 정도인데 시간강사 비율은 5대5라는 얘기다. [교수性比 불균형①] 단독-‘강사’ 女 많고, ‘정교수’ 男 압도적

공대 인기학과로 꼽히는 기계공학과에 여성 교수는 얼마나 될까. 최소한 ‘SKY(서울·고려·연세대)’ 기계공학과는 복잡한 계산이 필요 없다. ‘제로(0명)’이기 때문이다.

수험생이 가장 선호하는 학교로 불리는 SKY에 여성 교수는 얼마나 있을까. 세 대학 모두 20%가 안 된다. 시사저널은 각 대학 홈페이지 정보공시에 게재된 ‘2018년 전체 교원 대비 전임교원 현황’을 바탕으로 SKY의 전임교원(정교수·부교수·조교수) 성비를 전수 조사했다. 서울대에는 여성 전임교원이 16.1%(전체 2227명 중 359명), 고려대는 15.1%(전체 1432명 중 216명), 연세대는 18.5%(전체 1696명 중 314명)였다. SKY에 여성 교수는 10명 중 2명이 안 된다는 얘기다. 국내 전체 대학의 여성 전임교원 평균 비율은 25.7%다.

ⓒ 시사저널 박은숙
ⓒ 시사저널 박은숙

선호도가 높은 학과 6곳(의대·로스쿨·경영·정외·언론·기계공학)의 전임교원 성비를 따로 분석했다. 이들 전임교원 수를 모두 합쳤을 때 여성은 15.9%(전체 1974명 중 314명)로 나타났다. 인기학과의 여성 전임교원 비율은 서울대 14.3%, 고려대 19.1%, 연세대 14.9%로 나왔다. 인기학과 6곳에 한정해도 여성 전임교원이 20%를 넘는 대학은 없었다.

성비 불균형이 가장 심각한 곳은 기계공학과다. 세 대학을 통틀어 기계공학과엔 여성 교수가 한 명도 없었다. 공대에 여성이 적기 때문에 유독 여성 교수가 적다고 할 수 있지만 정도가 심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기계공학 다음으로 성비 불균형이 심한 곳은 문과계열 최상위과로 꼽히는 경영학과다. 서울대가 7.1%로 가장 낮았다. 다음으로는 고려대 7.3%, 연세대 14.9% 순이었다. 서울대와 고려대 경영학과엔 여성 교수가 10명 중 1명도 안 되는 셈이다. 3개 대학 평균은 10.3%다.

다음으로 여성 교수 비율이 낮은 곳은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이다. 서울대 12.7%, 고려대 13.0%, 연세대 9.5%로 나타났다. 3개 대학 로스쿨의 평균 여성 교수 비율은 11.9%다. 의과대학의 여성 전임교원 비율은 서울대 16.3%, 고려대 23.5%, 연세대 16.5%로 드러났다. 평균은 18.3%다.

문과계열에서 꾸준히 선호되는 정치외교학과와 언론계열학과는 어떨까. 정치외교학과는 서울대 10.7%, 고려대 22.2%, 연세대 10.5%로 나타났다. 3개 대학 평균은 13.9%로 정치외교학과 평균이 의대보다 낮았다. 언론계열학과는 6곳 학과 중 여성 교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서울대 30.8%, 고려대 28.6%, 연세대 9.1%로 나타났다. 3개 대학 평균은 23.7%다.

해당 대학들에 교원 성비 불균형과 관련해 논의되고 있는 대책이 있는지 물으니 고려대 측은 “공정한 방식으로 교수를 채용한다는 답밖에 할 게 없다”, 연세대 측은 “공식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 서울대 측은 “‘대학교원임용양성평등추진위원회’를 설치하여 교수채용 과정에서 성차별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여성교원이 20% 미만인 학과에 여성교원 채용을 권고하는 등 우수한 여성교원 채용 확대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관기사

[교수性比 불균형①] 단독-‘강사’ 女 많고, ‘정교수’ 男 압도적
[교수性比 불균형③] 여전히 뒷짐만 지고 있는 정부
[교수性比 불균형④] “대학 안 바뀌면, 한국 사회 절대 안 바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