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발기부전치료제로 사망할 수 있다”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3.13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저질환 환자는 혈압 낮아져 위험

 

휴게소나 스포츠 시설 등의 화장실엔 발기부전 치료에 특효가 있다는 전단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당장 발기부전을 치료할 것 같은 자극적인 문구 일색이다. 업체명이나 담당자명은 없고 전화번호만 표기돼있다. 인터넷 쇼핑 문화가 발달하면서 불법 발기부전치료제의 온라인 거래도 활발하다. 

pixabay
ⓒpixabay

 

이처럼 음성적으로 거래되는 발기부전치료제는 부작용 우려가 있다. 발기부전치료제가 의사의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인 것도 이 때문이다. 불법으로 제조된 발기부전치료제는 어떤 성분이 첨가됐는지 알 길이 없다. 따라서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는 발기부전 환자가 불법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행동이다. 

이무연 아담스비뇨기과 원장은 "'질산염제제'를 혼합한 불법 발기부전 치료제를 복용하면 혈압이 극도로 낮아지는 증상이 나타나고, 결국 심장마비나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만약 불법 발기부전치료제를 복용한 뒤 어지러움, 복통, 두통, 구토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하지 말고 즉시 전문의에게 진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