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당 원내대표 ‘빈손’ 맥주 회동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1 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상화엔 공감, 결론은 못 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를 위해 맥주 회동을 벌였지만 입장차는 좁히지 못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5월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오신환 바른미래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시사저널 박은숙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5월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맥주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오신환 바른미래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시사저널 박은숙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월20일 저녁 서울 여의도의 한 맥주집에서 만나 생맥주를 마시며 1시간 30여 분 동안 정국 해법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동은 오 원내대표가 지난 5월16일 취임 인사차 이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맥주 잘 사주는 형님이 돼달라”고 제안해 마련됐다. 이들은 국회 정상화엔 동감했지만 구체적은 결론을 내진 못한 걸로 알려졌다.

이 원내대표는 본격 회동이 시작되기 전 “쉽지 않은 자리였을 텐데 누님인 나 원내대표가 흔쾌히 와 주셔서 기쁘다”며 “내가 맥주 값을 내는 날인데 아깝지 않은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치는 결국 민생으로부터 제자리를 찾고 또 출발해야 하는 만큼 급한 민생과 경제를 위해서 국회가 다시 열릴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호프(hof)’가 아니라 ‘호프(hope)’가 돼야 한다더라”면서 “경제가 어렵고 민생을 챙겨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렇게 강행할 수밖에 없는 부분에 대해 이 원내대표와 오 원내대표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 보려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3당도 국민들이 갖고 있는 절박한 마음을 같이 느끼고 있다는 생각으로 허심탄회하게 모든 걸 풀어놓고 대화를 시작해 좋은 희망의 메시지가 나왔으면 좋겠다”며 “조정자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세 원내대표는 “희망 ‘호프’가 되기 위해서”라는 말로 건배한 뒤 비공개 회동을 시작했다.

회동을 마친 뒤 이 원내대표는 “그 동안의 경위와 서로의 입장, 이 정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했다. 다음에 얘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내일이건 모래건 계속 만날 계획”이라면서도 “추경(추가경정예산) 자체가 경제에 좋을 것이냐는 등 국회 정상화 방법에 있어 차이가 많다”며 이견이 있음을 시사했다. 오 원내대표는 “만남 그 자체가 의미있었다고 생각하는데 결과적으로 결론을 내기에는 아직은 좀 역부족었다”고 답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