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이 쏘아올린 ‘조국 통화’ 파문…지지자들 ‘검찰자한당내통’ 반격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9.27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지지자들, ‘검찰자한당내통’ 실검 운동
의혹 처음 제기한 주광덕 의원에 항의문자 보내기도

조국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의 실시간검색어(실검) 전쟁이 다시 시작됐다. 이번엔 ‘검찰자한당내통’이 키워드다. 지난 9월26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받을 당시 현장에 있던 검찰과 통화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주광덕 한국당 의원을 저격하며 검찰과 한국당이 내통한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 국회방송 캡처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은 ‘압수수색 당시 현장 검사에게 전화를 한 사실이 있느냐’는 주광덕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압수수색을 당한 제 처가 놀라서 연락이 왔다”며 “처 상태가 안 좋으니 차분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시인했다.

주 의원이 “현직 법무부 장관이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있는 검찰과 통화했다는 것은 그 자체로 엄청난 협박이며 이는 탄핵 사유”라고 공격하자, 조 장관은 “처가 정신적‧육체적으로 안 좋은 상태에서 안정을 좀 찾게 해 달라고 한 것일 뿐 압수수색에 대해 방해를 하려는 의도가 아니었고, 수시 지휘를 하지도 않았다”고 수습했다.

이후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 의원의 발언은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검찰과 자한당이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이를 근거로 조 장관의 지지자들은 ‘검찰자한당내통’ 키워드 검색을 독려했다.

실검 운동 덕분에 포털사이트에는 ‘검찰자한당내통’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다음에서는 하루가 지난 9월27일 오후 10시30분 현재에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네이버에서는 20위권 밖으로 밀려난 상태다.

조 장관 지지자들은 주 의원을 향해 항의성 문자도 전송했다. 대정부질문 당시 주 의원이 국회에서 해당 문자를 확인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알려졌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서 주 의원은 “누구한테 보고를 받고 있습니까? 그것도 불법 아닌가요?” “얄팍한 법 지식을 갖고 조 장관 가족을 궁지에 몰아넣는 것은 국민이 준 권력을 남용하는 것” 등의 문자를 받았다.

한편 조 장관의 통화 논란을 두고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함께 조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를 추진하고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과 한국당이 내통하고 있다고 보고 “수사과정을 (주 의원에) 알린 장본인을 반드시 색출해 처벌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