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검찰-야당 접촉설에 “의정 개입하면 실명 공개”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12.11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야당 접촉 소문 관련 “엄중 대응…정치개입 실태 낱낱이 드러낼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개혁 법안과 관련해 검찰에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검찰 간부가 우리 당 의원들에게 와서 검찰개혁 법안에 대해 부정적 얘기를 한다고 들었는데, 더 그런 활동을 하면 실명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월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월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 대표는 12월11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며 “검찰은 법무부를 통하지 않고 입법에 관여할 수 있는 기관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관여)한다면 정치 개입”이라며 “만약 국회에 검찰 간부가 나타나 의원들의 의정활동에 개입한다면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검찰을 향해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말라. 저는 굉장히 단호한 사람”이라고 주의를 줬다. 그러면서 “한번이라도 의원들에게 와서 그런 행위를 하면 실명을 공개해서 정치개입 실태를 낱낱이 드러내겠다”고 재차 경고했다. 

이 대표의 발언은 최근 검찰이 검찰개혁 법안 수정을 위해 야당 의원들을 접촉한다는 소문이 돌자 미리 경고하려는 차원에서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을 겨냥한 법안이 패스트트랙에 올라와 있다. 

여야는 패스트트랙 법안을 전날 열린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 상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해당 법안의 통과 여부는 이날부터 시작된 임시국회에서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지금 신속안건(패스트트랙)에 올라와 있는 법안들은 우리나라의 고질적 문제들의 개혁이라는 대의를 위해 특단의 조치를 통해서 만들어진 것”이라며 법안 통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만일 각자가 자신 이해관계나 생각만 앞세우거나 개혁 대상인 검찰의 로비에 넘어간다면 역사적인 개혁법들은 모두 목표했던 의의와 뜻을 잃고 좌초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