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총선, 이 인물 - 진주을②] 김재경 “중진이 중심 잡아야”
  • 부산경남취재본부 이상욱 기자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20.02.03 16:30
  • 호수 158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경 한국당 의원, 5선 도전…“당선되면 국회 부의장 도전할 터”

[편집자 주]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PK)에서 후보자들이 표심 공략에 나섰다. 시사저널 부산경남취재본부는 부산(18개), 울산(6개), 경남(16개) 선거구에 출사표를 낸 인사들을 만나 전략과 공약 등을 들어본다. 지역에서 주목받고 있는 화제의 정치인과 여야 주요 접전 지역 출마자들이 그 주된 대상이다.

21대 총선 경남 진주을에서 5선 도전에 나선 김재경 자유한국당 의원(58)은 1월29일 "단순히 그림을 위한 멋스러운 공천, 이건 굉장히 위험할 수 있다"며 "경남 중진의 역할이 가벼이 평가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보수세력 텃밭인 서부 경남을 안정시키고 경남 총선의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유권자들을 만나고 있다.

4·15 총선에서 5선에 도전하는 김재경 의원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5선에 도전하는 김재경 의원 ©연합뉴스

5선에 도전하는 마음가짐은.

"문재인 정권에서 안보와 경제 두 축이 완전히 무너졌다. 국가적 위기다. 이번 총선에서 한국당의 승리가 굉장한 의미를 띤다. 중진 의원으로서 최소한 서부 경남 내지 경남의 총선 승리를 견인할 수 있는 중심축 역할을 할 것이다. 또 선거 이후에도 민주당의 실정을 바로잡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낙동강 벨트'에서 부는 민주당 바람이 거세다. 이에 대한 한국당 중진 의원의 역할은 무엇인가. 

"서부 경남에 민주당의 역대급 후보들이 다수 출전했다. 나름대로 민주당 후보끼리 경쟁하면서 시너지 효과도 생길 것이다. 특히 우리 지역구인 진주을에선 한경호 전 경남지사 권한대행이 나올 것으로 본다. 이 같은 상황에서 한쪽이라도 확실히 우위를 점하면서 중심을 잡는 인물이 필요하다. 서부 경남이 안정되면 경남의 중원인 창원도 안정되지 않나 싶다. 그러나 만약 반대 상황이라고 가정하면 경남 전체적으로 흔들릴 수 있고, 끔찍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당으로부터 험지 출마 요구가 거세다.

"나는 국회에서 투쟁적 역할을 하기보단 중재자 역할을 주로 맡아 왔다. 이 때문에 수도권에 출마해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극히 제한적이라고 본다. 반면 지금 경남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거의 40%에 육박하고 있다. 경남에서 선거 구도가 잘못 잡히거나 선거 바람이 우리 예상과 달리 불어온다면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경남 총선은 한국당 12석을 굳건히 지키고 나머지 4석을 가져오는 게임이 돼야 한다. 단순히 그림을 위한 멋스러운 공천, 이건 굉장히 위험할 수 있다. 결국 1석이라도 많아야 무엇을 할 수 있지 않은가. 경남 중진의 역할이 가벼이 평가돼선 안 된다."

지역에선 인적 쇄신 바람이 불고 있다.

"내가 4선을 했으니 그런 변화의 바람은 분명히 있을 것이다. 또 여의도 입성을 꿈꾸는 인사들도 반대편 입장에서 논리를 펴고 있다. 하지만 국회에서 큰 인물이 되는 가장 기본적인 기반은 역시 선수다. 얼핏 보면 4선 의원은 굉장한 중진 같지만, 국회 요직을 놓고 보면 그저 국회의원 중 한명일 뿐이다. 이 단계에서 하나의 벽돌이 더 쌓였을 때 더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의정활동 중 기억에 남은 일은. 

"국회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았다. 그 영향으로 아직까지 지역 예산 확보에 기여하고 있다. 개헌 정개특위 위원장도 험난한 시절에 맡아 대통령발 개헌을 저지하는 데 나름 역할을 했다. 한국당의 가장 큰 조직인 중앙위원회 의장을 3연임하면서 조직을 안정시켰다. 진주혁신도시 유치도 빼놓을 수 없다. LH를 비롯한 공기업이 안착했고, 혁신도시 시즌2도 준비하고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항공우주산업 연구소 등 인프라를 구축했는데 여기에도 탄력을 붙여야 한다. 여의도에선 '의원의 힘은 선수에 비례하는 것이 아니라 선수의 제곱에 비례한다'는 말이 있다. 굵직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는 데 5선이 초선보다 낫지 않겠나."

5선 의원에 당선된다면 국회에서 무슨 역할을 할 계획인가.

"원내대표도 고려 대상이다. 누가 뭐래도 가장 예측 가능한 것은 국회 부의장이다. 내가 역할을 할 계획이다. 당내에서 가장 큰 조직을 운영해 왔지만, 계속해서 조직을 안정시키고 외연을 확장하는 일을 추진할 것이다. 다가오는 대선에 대비해 특정한 역할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국회직과 당내 역할을 동시에 수행할 것이다."

☞연관기사

[PK총선, 이 인물 - 진주을①] 한경호 “진주의 제2 르네상스 열 것”  

[PK총선, 이 인물 - 진주을③] 강민국 “새로운 정치 펼치겠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