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외면받는 중국 내 ‘임정의 흔적들’

7월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위치한 쉬구위안루(恤孤院路) 12호. 작은 쪽문을 거쳐 오래된 두 건물의 정원 안으로 들어가자, 쪽문 옆에 ‘광저우역사건축’이라는 표지석이 있었...

임정 100년이라 쓰고, 대한민국 100년이라 읽는다

우리 헌법 전문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국민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민주이념을 계승하고…”로 시작된다. 명백히 대...

임정-광복군 청사 철거 사실 숨겼다

“여기 와서 보니 가슴이 멥니다. 우리가 역사를 제대로 기억해야 나라도 미래가 있습니다.” 12월16일 오전 중국 충칭(重慶)에 소재한 임시정부 연화지(蓮花池) 청사를 방문한 문재...

독립기념관장 인선 과정 싸고 ‘설왕설래’

올해 독립기념관은 관장을 공모를 통해 뽑으면서 몸살을 앓았다. 응모자는 독립유공자 유족을 포함해 모두 15명이었고, 이 가운데 3명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김삼웅 독립기념관 이사, ...

64년 만에 만난 중국의 은인 가족

1932년 윤봉길 의사의 폭탄 투척 의거로 김 구를 비롯한 상해 임시 정부 지도부 일행은 상해를 빠져나와 도피했다. 일경의 추적을 따돌리는 데에는 중국 인사들의 절대적인 도움이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