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문서협의” 통지에 다시 “방북” 제안

정부가 금강산관광 문제를 풀기 위해 북한에 방북 제안 통지문을 보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실무회담을 갖자고 제안한 뒤로 두 번째다. 통일부는 11월6일 “5일 오전 남북공동연락사...

文 모친상 조의문 보낸 다음 날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한 北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의 연속시험사격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보도 수위를 다소 조절했으나,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을 맞아 조의문을 보낸 바로 다음 날 도발을 감행한 것은 여전...

[포토] 넉달 사라졌던 리설주, 금강산 시찰서 포착…출산설 일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4개월여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광지구 시찰에 함께 나선 리 여사 사진이 공개되면서 그를 둘러싼 출산설 등을 일축...

김정은 “너절한 금강산 남측 시설…북한식으로 재건하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해당 시설을 “남루하다”고 비판하며 북한식으로 새로 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10월23일 ...

北매체, 남북미 ‘역사적 만남’ 사진 대대적으로 보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월1일 사상 처음 함께 만난 남북미 정상의 모습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노동신문은 이날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과정을 기사로 전하며 사진 35장도...

북-중 만남, 동북아 격동의 새 시작인가

올해는 북·중 국교수립 70주년이다. 중국공산당이 국공내전에서 승리해 국민당을 몰아내고 사회주의 중국을 수립한 뒤 중국과 북한은 국교를 맺었다. 그 뒤 70년의 시간이 흘렀다. 지...

시진핑, 방북 전날 北신문 기고…“한반도 문제 기여할 것”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월1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고문에서 시 주석은 “우리는 조선 측과 함께 의사...

북한 “김정은 곧 러시아 방문” 공식 발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기 위해 4월24일 2박3일 일정으로 러이사을 방문한다.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국무위원장)께서 러시아 ...

태영호 전 공사 “北 내부 봉기로 20년 내 통일될 것”

“핵을 보유한 상태에서 내부에서 먼저 들고 일어날 겁니다. (이들이) 김정은을 내몰고 합리적인 정권을 세울 것이며, 우리에게 먼저 통일하자 손을 내밀 겁니다.”2016년 여름 한국...

[단독] 절박한 김정은 “식량 대책, 4월까지 마련하라”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보다 더 절박한 혁명 임무는 없다.”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공개 메시지다. 3월6일, 7일 평...

北 내부에 ‘핵 담판 결렬’ 숨긴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제야 귀환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떠난 지 열흘 만이다. 카운터파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28일 회담이 끝나자마자 워싱턴DC로 ...

‘빅데이터’로 살펴본 김정은 vs 트럼프의 생각

지난 1년간 북한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정세 분석에 집중했고, 미국은 기대감을 높이기 위한 협상에 주력한 것으로 ‘키워드 분석’ 결과 드러났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북·미 관...

‘협상 결렬’ 막 내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막전막후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해제의 충돌, 결론은 일단 보류, 해답은 다음(Next)에….” 한반도가 또다시 요동치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는 갑작스러운 비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김정은 하노이行 키워드는 ‘정상국가 실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베트남 하노이 방문을 통해 꿈꾸는 것은 ‘정상국가 실현’이다.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은둔의 지도자’를 표방했던 것과 달리 김 위원장은 지난해 ...

‘세기의 담판’ 대하는 北의 자세…확 달라진 매체 보도

북한과 미국 간 '세기의 회담' 날이 밝았다. 이 회담은 미국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물론 중요하지만,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겐 존망(存亡)이 걸린 사안이다. 지난해 6월...

[북·미 빅딜]① 2차 北·美 회담, 막전막후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이다. 첫 번째 만남보다 흥행성이 줄어드는 게 일반적이지만, 북·미 회담만큼은 예외다. 한반도가 세계 정세 변화의 중심에 있어서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

[북·미 빅딜]⑤ ‘김정은의 입’ 노동신문, 美 자극 않고 조용한 이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미국으로 돌아간 뒤 노동신문은 남한 내 친북단체들의 제재 완화 요구를 인용하는 기사를 내보낼 뿐 일절 공식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다. ‘우리민...

“왜케 시끄럽네? 손으로 가리고 통화하라우!”

북한에서 ‘손전화’로 불리는 휴대폰 보급이 600만 대를 돌파하면서 주민들의 삶 속에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대북 정보 당국의 자료 등에 따르면, 김정은 시대 들어 인구 24...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대대적인 사정 한파가 연말 평양 권력 중심부에 밀어닥쳤다. 북한 당국이 부정부패를 ‘이적 행위’로까지 규정하면서 강력히 단속할 것임을 공표하고 나선 것이다. 비리 척결을 강조하면서...

[김정은 답방①] ‘광폭 정치인’ 金, 남행열차 탈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答訪)을 앞두고 한반도 화해 무드가 변곡점을 맞은 모습이다. 성사된다면 분단 이후 북한 지도자로서는 첫 서울 방문이다. 지금까지 북한의 최고위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