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케 시끄럽네? 손으로 가리고 통화하라우!”

북한에서 ‘손전화’로 불리는 휴대폰 보급이 600만 대를 돌파하면서 주민들의 삶 속에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대북 정보 당국의 자료 등에 따르면, 김정은 시대 들어 인구 24...

北, 최고 신랑감은 ‘열대메기, 신붓감은 ‘손오공’

“드레스 입는데 신부가 화장을 제대로 해야지요. 이제는 남조선식이 돼서…한국식으로 따라 하다 보니 생각들도 많이 바뀌었어요.”최근 입국해 정착 생활에 들어간 한 탈북 여성은 북한에...

[평양 Insight] 북한에도 ‘모바일 혁명’ 일어날까

북한의 휴대폰이 진화하고 있다. 2002년 첫 서비스 시작 때 ‘손전화’로 선보인 이후 최근엔 ‘평양타치’란 이름의 스마트폰으로까지 변신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에서 가장 인기를 끌...

“손전화 없으면 장사 못합네다”

북한의 휴대전화 보급량이 250만대를 넘어섰다. 인구 2400여만명의 폐쇄 국가에서 인구 10명당 한 명꼴의 휴대전화 소유는 놀라운 일이다. 김정은 조선로동당 제1비서도 스마트폰을...

“북한 핸드폰을 잡아라”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 제때 이루지 못하면 나중에 톡톡히 대가를 치른다. 남북한이 통신산업 협력을 처음 논의한 것은 노태우 정권 말기였다. 당시 정부 고위 당국자가 베이징에서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