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바이킹 시긴호를 떠나게 했나 조사해라”

허블레아니호 침몰 44일 만인 지난 7월1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선 헝가리 선장 롬보쉬 라슬로와 선원 페퇴 야노쉬를 추모하는 선상 장례식이 다뉴브강에서 열렸다. 15척의 선박들이...

다뉴브강 참사 이면, 헝가리 정권 실세 유착 의혹

5월29일(이하 현지 시각) 밤 9시경, 한국인 관광객 33명과 헝가리아인 2명을 태우고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을 유람하던 허블레아니호가 국회의사당 근처인 머르깃 다리(Marg...

침몰 13일 만에 떠오른 허블레아니호…한국인 시신 3구 수습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사고 13일 만인 6월11일(현지 시각) 인양됐다.허블레아니호는 이날 오후 1시30분 이동용 바지선 위로 처참한 모습...

인양만 남은 허블레아니號…이르면 11일 오후 가능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인양 만을 남겨뒀다.인양선인 '클라크 아담호'는 6월10일(현지시간) 오후 7시 사고 지점에 자리를 잡고 허블레아니호에 결속된...

다뉴브강서 시신 3구 추가수습…모두 한국인

헝가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8일째인 6월5일(이하 현지시간) 사고 지점과 하류 쪽으로 50㎞가량 떨어진 곳에서 잇따라 실종된 한국인 탑승객들의 시신이 수습됐다.정부 합동신...

다뉴브강서 이틀간 시신 5구 추가수습…수색작업 탄력

헝가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사고 이후 시신 3구가 추가로 수습됐다.허블레아니호 침몰 7일째인 6월4일(이하 현지시간) 다뉴브강 하류에서 수습된 시신 2구는 한국인 실종자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