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영상] 들썩거리는 아우디 안에선 무슨 일이…
  • 미국 라스베이거스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1.16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가 CES 현장에서 직접 보고, 만지고, 체험해본 미래 기술들

‘미래기술의 향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년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가 1월11일(현지시각) 막을 내렸다. 그러나 공개된 기술을 현실에 구현하려는 노력은 이제 시작이다.

ⓒ 공성윤 기자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 시대 이후 ‘인 카 라이프(In-Car Life)'에 초점을 맞춘 미래상을 보여줬다. 이들 업체는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를 관람객들에게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또 아우디는 ‘이머시브 인 카 엔터테인먼트’를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는 자동차 안에서 4D 극장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다.

대기업뿐 아니라 국내 대학교들도 CES에 참가했다. 서울과학기술대학은 △3D 스캐너 △3D 프린터 △머신러닝 기술 △벽을 기어가는 드론 등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한양대, 서울대, 카이스트 등이 각자 부스를 꾸려 연구 중인 기술을 선보였다. 기자는 이들 부스 가운데 일부를 골라 영상에 담았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8일(현지시각) 열린 CES 2019 ⓒ 시사저널 공성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8일(현지시각) 열린 CES 2019 ⓒ 시사저널 공성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