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박차고 나온 트럼프 “다른 길을 택해야 될 때”(3보)
  • 이민우·조문희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2.28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북·미 핵 담판 결렬…트럼프 "아직 제재 완화할 순 없었다"
폼페이오 “큰 도약 하고자 했지만 원하는 결과 달성 못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핵 담판이 결렬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결렬 직후 "김정은과 회담은 생산적이었지만 때로는 다른 길을 택해야 될 때가 있다. 지금이 그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월28일 오후2시(한국시간 오후4시) 베트남 하노이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과의 협상은) 흥미로운 이틀이었고, 생산적이었다"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문제는 대북 제재 완화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결렬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핵화에 대한 정의, 제재 완화에 대해 이견이 있었다"며 "북한이 원하는 것은 제재 완화가 아니라 전면적인 제재 완화였는데, 우리가 원하는 수준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특정 제안을 했지만 (북한이) 포기한 건 없었다"며 "현재 수준에서 당장 제재 조치를 완화할 순 없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그동안 많은 사람들이 비핵화를 통해 큰 진전을 이루고자 했지만 최종적으로 미국이 받아들일 만한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내지 못했기 때문에 (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앞으로도 안보 위협을 줄여나갈 수 있는 방안을 고안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협상 3시간여 만에 분위기 반전

이날 오전부터 협상을 시작한 두 정상은 애초 현지시각으로 11시55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한 뒤, 오후2시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찬 예정 시간에도 두 정상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이상기류가 감지됐다. 곧바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백악관 취재진들에게 "협상이 종료한 뒤 대통령이 떠날 것"이라고 전하며 협상 결렬 가능성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1시25분께 회담 장소인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며 협상 결렬을 확인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에 대해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결렬 사실을 전했다. 다만 "베트남 하노이에서 매우 훌륭하고 건설적인 만남을 가졌다"며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는 외교적 수사를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