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카드 진짜로 빼들자 꼬리 내리는 한유총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3.04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개학일 되자 개학 연기 의사 철회…주말 새 20여 곳 의견 바꿔
교육당국 “개학연기는 명백한 불법”…3월4일 현장조사 후 개학 연기 유치원 형사고발 예정

교육당국이 ‘폐원’ 카드를 빼들자 개학 연기를 결정했던 유치원들이 계획을 철회하고 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개학 연기를 강행한 3월4일 오전 개학을 연기한 인천시 남동구 한 사립유치원에서 학부모가 아동과 함께 등원하고 있다. 이 사립유치원은 이날 개학은 연기했지만 돌봄서비스는 운영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개학 연기를 강행한 3월4일 오전 개학을 연기한 인천시 남동구 한 사립유치원에서 학부모가 아동과 함께 등원하고 있다. 이 사립유치원은 이날 개학은 연기했지만 돌봄서비스는 운영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교육당국에 따르면, 3월3일 오후 11시 기준 서울 21곳을 비롯해 전국 사립유치원 365곳이 개학을 미루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개학일인 3월4일 교육부가 전수조사에 나서자 곳곳에서 연기 의사를 거두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3월2일 교육청 조사 당시 39곳이 개학을 연기하겠다고 밝혔으나 3월4일 실제 개학을 미룬 곳은 20곳이었다.

인천에서도 개학 연기에 동참하는 사립유치원이 줄어들고 있다. 3월3일까지 개학 연기 의사를 밝힌 곳은 2곳(연수구․남동구)이었으나 3월4일 실제 개학을 미룬 곳은 1곳(연수구)이었다. 연기 의사를 밝히지 않았던 유치원 역시 기존 29곳에서 20곳으로 줄었다.

당초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지도부는 “개학 연기를 넘어 폐원 투쟁을 검토하겠다”며 강경하게 나섰지만, 교육당국이 엄정하게 대응하자 상당수 유치원들이 개학 연기를 철회한 걸로 보인다.

교육당국은 3월4일 전체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개학 연기 여부를 현장 조사한 뒤 연기가 확인되면 즉각 시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3월5일에도 이들 유치원이 문을 열지 않으면 형사고발할 계획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월4일 오전 경기 용인교육지원청을 찾아 “다행히 개학연기에 참여하는 유치원 숫자가 조금씩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개학을 여전히 연기한 유치원을 향해 “명백하게 불법적인 행동을 지금이라도 철회해달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