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에 한국당 “北 눈치보기”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3.22 15: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 지난해 이어 올해도 불참…나경원 원내대표 “북한 눈치 보느냐”

3월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행사에 불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자유한국이 “북한 눈치 보기”라고 비판했다.

제4회 서해수호의날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3월22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4회 서해수호의날을 맞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3월22일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은 대한민국 최고의 국군통수권자인데 서해를 외면하고 있다”며 “결국 북한 눈치 보기이자 대통령이 어떤 안보관을 갖고 있는지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호국의 영령들이 탄식하는 소리마저 들리는 듯하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대한민국을 수호하다 스러져간 모든 호국영령들게 깊은 감사를 올린다”면서 “희생과 헌신으로 지켜낸 조국이 좌파독재로 무너져 내리지 않도록 튼튼한 안보와 자랑스러운 번영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 수호의날 기념행사를 불참한 건 올해로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베트남 방문으로 불참한 데 이어 올해도 다른 일정 때문에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서해수호의 날은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을 기리기 위해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정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번 행사에는 이낙연 총리과 정경두 국방장관, 피우진 보훈처장,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7천여 명이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