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세계가 주목하는 손흥민-류현진
  • 박성의 기자 (s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8.13 16:00
  • 호수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스포츠인] 전설 ‘차붐’ 기록 뛰어넘는 손흥민과 ‘사이영상’ 노리는 류현진, 영향력에서 독보적

올해는 시사저널 창간 30주년이다. 1989년 창간과 함께 실시해 온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전문가 설문조사도 어느덧 서른 번째를 맞았다. 국내 언론 사상 단일 주제로 이렇듯 꾸준하게 장기 기획 보도를 이어온 것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관계뿐만 아니라, 재계·언론계·학계·문화계 등에서 해마다 본지 조사 결과를 특별히 주목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올해 조사 역시 국내의 오피니언 리더들인 행정관료·교수·언론인·법조인·정치인·기업인·금융인·사회단체인·문화예술인·종교인 각각 100명씩 총 1000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국내 최고 권위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퍼블릭’과 함께 조사를 진행했다. 6월24일부터 7월16일까지 리스트를 이용한 전화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남성 74.8%, 여성 25.2% 비율이며, 연령별로는 30대 18.1%, 40대 37.0%, 50대 34.9%, 60세 이상 10.0%다.

축구와 야구를 대표하는 ‘두 별’이 한국 스포츠 중심에 있다. 시사저널이 올해 실시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조사 결과, 영향력 있는 스포츠인 조사에서 손흥민과 류현진이 각각 55.0%, 48.1%의 지목률을 얻어 1, 2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지난해 조사에서 처음으로 스포츠 부문 1위에 오른 뒤, 올해도 선두자리를 지켰다. 한창 물 오른 실력과 특유의 스타성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여기에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움켜쥐며 그동안 발목을 잡았던 병역 문제가 해소된 것도 주효했다. 손흥민은 올해 새 기록에도 도전한다. 현재 유럽 무대 통산 116골을 터뜨리고 있는데, 가을에 새롭게 시작할 2019~20 시즌에 6골을 더 넣으면 ‘차붐’ 차범근의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 득점(121골) 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활약도 돋보인다. 류현진은 지난해(7위)보다 순위를 다섯 계단 끌어올렸다. 류현진은 올해 자신의 야구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시즌을 보내고 있다. 류현진은 21경기(8월8일 기준)를 뛰면서 11승2패, 평균자책점 1.53, 탈삼진 117개라는 경이적인 성적을 올리고 있다. 미국 현지에서도 리그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의 유력한 후보로 류현진이 거론되고 있다. 남은 올 시즌에 갑자기 컨디션 난조를 보이지만 않는다면, 아시아인 최초의 사이영상 수상도 노려볼 수 있다.

(왼쪽)손흥민 축구선수 (오른쪽) 류현진 야구선수 ⓒ PA Images·연합뉴스

이강인·박항서·정정용 새롭게 순위에 들어

‘축구 신예’ 이강인이 새롭게 순위권에 오른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15.5%의 지목률을 얻으며 김연아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이강인은 올해 열렸던 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며 골든볼을 수상했다. 몸값도 크게 올랐다. 그가 소속된 발렌시아의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다음 시즌 그의 중용을 시사했다. ‘베트남 국민영웅’이 된 박항서 감독은 이번 조사에서 4%의 지목률을 얻어 7위에 올랐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 A대표팀과 23세 이하 대표팀의 사령탑으로 취임했다. 3개월 뒤 2018 AFC U-23 챔피언십에서 팀을 준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으며, 2018 아시안게임에서도 4강에 올랐다.

이 밖에도 현역에서는 은퇴했지만 여전히 경기장 안팎에서 한국 스포츠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왕년의 스타들이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 이전 유럽 무대에서 한국 선수를 대표해 활약했던 박지성이 5위, 한국 야구의 전설인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6위, 차범근 전 축구감독이 9위에 올랐다. U-20 축구대표팀을 이끌며 준우승의 위업을 이룬 정정용 감독이 10위에 오른 것도 눈길을 끈다.

☞‘2019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 연관기사

2019 대한민국 관통한 5대 키워드   

여권 총선 정국 주도할 ‘3李’         

야권, 불안한 1위 황교안             

文대통령 움직이는 트럼프·김정은     

조국, ‘親文 적자’ 될 수 있을까       

‘경제대통령’ 이재용, 압도적 1위      

윤석열, 힘 세진 만큼 우려도 커져    

언론매체 ‘절대강자’ JTBC          

손석희 아성 누가 무너뜨릴까         

‘봉준호: 더 비기닝’ 시작됐다         

당연한 1위, 세계를 흔든 BTS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